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제1호 치매안심병원 지정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9.1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전문 치료·관리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병원이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돼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 관리하게 된다.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이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돼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 관리하게 된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이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되면서, 행동심리증상(BPSD)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 관리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16일 경북도립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을 제1호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했다.

그동안 치매환자는 종합병원, 정신의료기관, 요양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지만, 인구 고령화로 치매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프랑스, 일본과 같은 행동심리증상 치매환자 전문 치료, 관리를 위한 치매전문병동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치매안심병원은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행동심리증상이 있는 치매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관리할 수 있는 병원으로 지난 2017년 발표한 치매국가책임제의 대책 중 하나로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관리법에 따라 병원급 의료기관이 치매전문 병동 등 치매환자 전용 시설과 신경과·정신과 전문의 등 치매 전문 의료인력을 갖춰야 지정받을 수 있다.

복지부는 치매안심병원 지정·운영을 위해 2017년 하반기부터 공립요양병원 55개소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안에 약 50개 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설치를 완료해 약 3000개의 치매전문병상을 운영하고, 전문병동 설치 완료 병원 중 치매전문 의료인력 채용까지 마치 병원을 순차적으로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치매안심병원 지정·확대에 따라 보다 전문적인 행동심치증상 치매환자 치료가 가능해지고, 전문치료를 통한 조속한 증상 완화로 환자 보호자의 돌봄 부담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이번 치매안심병원 지정으로 치매환자와 화낮 보호자들이 행동심리증상 치료와 돌봄에 대한 걱정을 덜게되길 희망한다"며 "치매안심병원 기반 확대를 위해 치매전무병동이 없는 공립요양병원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단계적으로 치매전문병동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