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학술경영대상에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수상
한독학술경영대상에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수상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8.1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거점 병원으로 안착시키며 보건의료 발전과 지역보건 향상 공헌
음성인식 인공지능 엔진이 탑재된 환자 라운딩 로봇 세계최초 소개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은 한독학술경영대상자로 선정됐다.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은 한독학술경영대상자로 선정됐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대한병원협회와 한독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수상자로 은평성모병원 권순용 원장이 선정됐다.

한독학술경영대상은 한독과 병협이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2004년부터 매년 국민보건의료 향상과 병원경영 발전에 기여한 의료계 인사에게 수여하고 있다.

권순용 병원장은 은평성모병원을 성공적으로 개원하며, 보건의료계 발전과 지역보건 향상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권 병원장은 은평성모병원 개원준비단장으로서 병원 건설, 시스템 구축, 장비 설치 등 제반 업무는 물론, 교원 인사, 병원 이념 및 비전과 미래상을 확립하는 등 대학병원이자, 지역 거점병원으로서의 안착을 위한 정성적, 정량적 준비과정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여의도성모병원의 초대 의무 원장을 지내는 동안 환자 서비스 개선에 힘썼으며, 2017년 9월에는 장기간 경영난을 겪고 있던 성바오로병원 마지막 병원장으로 취임해 병원 조직 및 경영 개선을 도모했다.

권 병원장은 72년 역사 성바오로병원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책임지면서 병원 이전 등 안정적인 관리 능력을 보였다. 

또한, 2016년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에는 올림픽 조직위원회 의무의원이자 의료지원단장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6개 병원, 350명의 의료진을 진두지휘하며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에 기여하기도 했다.

특히, 권순용 병원장은 국내 스마트 의료, AI 의료를 선도하고 있다. 
은평성모병원 개원을 준비하는 동안 인공지능 연구를 병행하도록 이끌었으며, 음성인식 인공지능 엔진이 탑재된 ‘환자 라운딩 로봇’을 자체 개발하여 세계최초로 소개하며 주목 받고 있다.

한편,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시상식은 오는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402호에서 진행되며, 권순용 병원장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