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폐이식 100례 기념 심포지엄 성료
서울아산병원, 폐이식 100례 기념 심포지엄 성료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9.08.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기폐질환 환자 위해 10년간 시행한 폐이식 경험 공유 및 발전 방향 모색
서울아산병원 폐이식 100례 기념 심포지엄이 10일 병원 동관 6층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오른쪽부터)여섯 번째가 세브란스병원 백효채 교수, 일곱 번째가 일본 교토대병원 히로시 다떼 교수, 여덟 번째가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장(흉부외과) 박승일 교수, 아홉 번째가 중국 우시 인민 병원 징유첸 교수.
▲서울아산병원 폐이식 100례 기념 심포지엄이 10일 병원 동관 6층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오른쪽부터)여섯 번째가 세브란스병원 백효채 교수, 일곱 번째가 일본 교토대병원 히로시 다떼 교수, 여덟 번째가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장 박승일 교수, 아홉 번째가 중국 우시 인민 병원 징유첸 교수.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서울아산병원이 '폐이식 100례 기념 심포지엄'을 성료했다.

서울아산병원은 10일 병원 동관 6층 대강당에서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지난 10년간 시행한 폐이식 경험을 바탕으로 폐이식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말기폐질환 환자를 위한 폐이식 수술이 장기 생존과 삶의 질을 보장하는 치료법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폐이식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의 폐이식 환자 관리와 현황을 소개하는 발표가 이어졌다. 후반부에는 한국, 중국, 일본에서 폐이식 경험이 많은 전문가가 동아시아 각국의 폐이식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서울아산병원 박승일 진료부원장 및 폐이식 팀장(흉부외과 교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폐이식 대상자 관리(흉부외과 김동관 교수) △폐이식 후 재활(호흡기내과 홍상범 교수) △기증자 선택 및 관리(호흡기내과 오유나 임상강사) △폐이식 전후의 감염관리(감염내과 이상오 교수)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또 서울아산병원의 △폐이식 증례(호흡기내과 심태선 교수) △성인·소아 폐이식 성적(호흡기내과 조경욱 교수, 흉부외과 최세훈 교수) △가장 일반적인 소아 폐이식 적응증(소아일반과 유진호 교수) △폐이식에서의 체외막형산화기(ECMO) 적용(호흡기내과 홍상범 교수)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세브란스병원 백효채 교수(흉부외과)와 중국 우시 인민 병원의 징유첸 교수, 그리고 일본 교토대병원의 히로시 다떼 교수가 동아시아 각국의 폐이식 현황을 공유하고 폐이식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일본에서 생체 폐이식 경험이 가장 많은 히로시 다떼 교수의 다양한 폐질환에서의 폐엽이식에 대한 강의는 폐이식 시 기증자와 수혜자의 폐 크기 차이 등의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많은 의료진에게 유익한 시간이 됐다.

우리나라에서 폐이식은 1996년 처음 시행된 이후 2009년까지 연간 10례 미만의 더딘 성장을 보이다가 근래에는 한 해 100명에 가까운 환자들이 폐이식 수술을 받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에서는 현재 폐이식을 110례 시행했으며, 최근 폐이식 수술 건수는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박승일 폐이식 팀장은 "타 장기에 비해 국내 폐이식 실적과 성적이 저조한 건 사실이지만 서울아산병원 폐이식 100례 분석 결과를 보면 5년 생존율이 세계심폐이식학회(ISHLT)의 생존율을 넘어섰고 실적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은 폐이식 수술 후 철저한 환자 관리를 통해 생존율을 향상시키겠다"면서 "특히 흉부외과, 호흡기내과, 마취통증의학과, 감염내과, 수술실, 중환자실, 병동 등 모든 의료진이 환자를 중심으로 한 팀워크와 유기적인 다학제 진료시스템 구축을 강화해 폐이식 환자들의 삶의 질을 더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폐이식팀이 2008년부터 올해 3월까지 폐이식을 받은 환자 100명을 분석한 결과, 75.5%(1년), 67.6%(3년), 61.8%(5년)의 생존율을 기록해 세계심폐이식학회 5년 생존율 59%를 넘어 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