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정신응급대응체계 마련·병상 기준 차등
지역사회 정신응급대응체계 마련·병상 기준 차등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8.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일규 의원,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 발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5일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5일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지역사회 내 정신응급대응체계를 마련하고, 정신의료기관의 병상을 급성기, 회복기, 장기요양 병상으로 기준을 차등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윤 의원은 올해 초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TF 팀장을 맡아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세상을 떠난 故 임세원 교수를 기리는 임세원 법을 발의한 바 있다.

올해 초 발의된 임세원 법이 사법입원제도와 외래치료명령제를 중심으로 다뤘다면, 이번 개정안은 지역사회 내 정신응급대응체계 구축에 초점을 맞췄다.

응급상황시 경찰, 119 구급대, 정신건강전문요원이 함께 출동해 정신질환자와 정신건강복지센터, 의료기관을 연계하는 내용이다.

또한, 정신의료기관의 병상을 급성기, 회복기, 장기요양 병상으로 세분화했다.

이렇게 되면 급성 악화된 환자는 급성기 병상을 거쳐 회복기 병상에서 지역사회로 복귀할 준비를 하게 되고, 지역사회의 연계도 가능해진다는 것이 윤 의원의 주장이다.

윤 의원은 "급성기, 회복기 병상을 분리해야 의료기관도 환자를 빨리 지역사회로 돌려보낼 동기 부여가 된다"며, ‘탈시설화’를 위해 꼭 필요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세원 법’을 발의한 지 반 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법안 소위에 계류 중이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는 없다. 그 사이 참혹한 ‘진주 방화 살인 사건’도 벌어졌다"며, "중증정신질환자 관리를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역할이 중요하다. 사법입원제도 못지않게 응급대응체계와 회복기 병상 마련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후속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개정 취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