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고령사회 의료와 교육 등을 연구하는 연구원 개소
건국대병원, 고령사회 의료와 교육 등을 연구하는 연구원 개소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8.0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건강고령사회연구원 개소식 진행
연구원장에는 소화기내과 유병철 교수
31일 건국대병원이 건강고령사회연구원을 개소했다.
31일 건국대병원이 건강고령사회연구원을 개소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건국대병원이 고령사회에 맞는 의료와 보건 분야의 시스템 구축을 위해 건강고령사회연구원을 개소하고 31일 기념식을 진행했다. 

건강고령사회연구원장은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유병철 교수가 맡았다.

건강고령사회연구원은 고령사회의 의료, 교육, 보건, 산업 분야의 연구를 진행한다.

의료 분야의 중점 목표는 고령사회에 맞는 건강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위한 내외부의 네트워크 시스템 개발, 관련 임상의학 연구, 고령인구의 건강을 위한 노쇠 예방 정책 연구다.

교육 분야는 고령사회 관련 분야의 전문 인력에 중점을 두고 프로그램 개발과 해외기관과의 국제 협력 구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보건 분야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지역 보건소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커뮤니티에서 환자를 돌보는 케어 연구 등을 지속할 예정이다.

산업분야는 4차 산업혁명기술을 접목한 시니어 친화 산업 기술개발, 정부 정책 제시 등 고령사회와 관련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이 핵심이다.

유병철 원장은 "건국대병원은 지난 2015년 시니어친화병원을 선언한 후 고령 환자가 병원을 편안히 이용할 수 있도록 환경과 시스템을 구축해 왔다"며 "이제는 일상이 된 고령사회에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개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개소식에는 황대용 건국대병원장을 비롯해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 민상기 건국대학교 총장, 한설희 의료원장, 유병철 건강고령사회연구원장 등 병원 및 학교, 법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