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진단보조 AI '루닛 인사이트 MMG' 식약처 허가 
유방암 진단보조 AI '루닛 인사이트 MMG' 식약처 허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7.3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 종양만 높은 정확도로 검출..."판독 정확도 큰 향상 확인"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루닛(대표이사 서범석)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유방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MMG'를 판매허가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작년 흉부 엑스레이 제품 이후 두 번째다. 

루닛 인사이트 MMG는 루닛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이 공동 개발한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설계된 유방촬영영상 판독보조 소프트웨어로, 유방암 의심 부위와 의심 정도를 색상 등으로 표기, 의사의 정확한 진단을 돕는다.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흔히 진단받는 여성암 중 하나로 전체 여성암의 24%를 차지하지만, 실질적으로 유방촬영술에서 악성 의심 판정을 받은 환자 중 조직검사 결과 암으로 확진된 환자는 29%에 불과하다. 

특히 치밀 유방이 많은 한국 및 아시아 여성의 경우 유방암 진단과 판독이 까다롭다. 

루닛 인사이트 MMG는 5만여 명의 유방암 케이스를 포함한 20만여 명의 유방촬영영상을 딥러닝 학습에 활용해 악성 종양만을 검출해낸다.

루닛 김효은 이사는 “특히 기존 컴퓨터 보조 진단 소프트웨어에서 문제가 됐던 높은 위양성률을 극복하기 위해 악성과 양성 종양을 높은 정확도로 구분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며 “식약처 확증 임상 시험을 통해 영상의학과 전문의의 판독 정확도를 크게 향상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루닛 서범석 대표는 "유방암 검진의 실효성을 높이고 낮은 정확도로 인해 불필요한 검사가 시행되는 현실을 인공지능을 통해 개선하고자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해당 제품을 통해 영상의학과 전문의 판독 정확도가 높아지고 재검률은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루닛은 웹사이트(https://insight.lunit.io)를 통해 제품의 성능을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