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헌터라제 중국 품목허가 신청
GC녹십자, 헌터라제 중국 품목허가 신청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7.3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 시 첫 중국 내 헌터증후군 치료제..."새로운 치료환경 기대"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의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가 중국 진출에 나선다.

GC녹십자는 파트너사인 캔프리지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ational Medical Products Adminstration, NMPA)에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의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GC녹십자는 지난 1월 중국 제약사 캔브리지에 헌터라제를 기술수출하며 시장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선 바 있다.

중국 등 중화권 지역은 아직 허가받은 헌터증후군 치료제가 없다.

헌터증후군은 남아 15만여 명 중 1명 비율로 발생한다.

하지만 중화권 국가인 대만에서는 약 5~9만여 명 중 1명꼴로 환자가 발생하는 등 동아시아 국가에서의 발생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중국 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은 작년 희귀질환 관리 목록에 헌터증후군을 포함, 관리 중이다.

GC녹십자 허은철 사장은 "이번 허가 신청은 중국 내 헌터증후군 환자 치료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전 세계 헌터증후군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헌터라제는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만들어진 정제된 IDS(Iduronate-2-sulfatase) 효소를 정맥 투여해 헌터증후군 증상을 개선한다. 

지난 2012년 전 세계 두 번째로 개발된 이후 현재는 10개국에 공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