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상급종병 간호간병서비스 2년간 유예"
"政, 상급종병 간호간병서비스 2년간 유예"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7.2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호 중소병원협회장, 중소병원 숙원과제 여전히 많아
정영호 중소병원협회장은 복지부가 상급종합병원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정책을 2년간 유예하기로 구두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정영호 중소병원협회장은 복지부가 상급종합병원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정책을 2년간 유예하기로 구두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복지부가 상급종합병원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를 2년간 유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한중소병원협회 정영호 회장은 최근 출입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소병원계는 간호인력 문제를 해결하기위한 초 단기 과제로서 간호인력 블랙홀로 인식되고 있는 상급종합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유예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정영호 회장을 비롯한 중소병원계에 구두로 서비스 확대를 2년간 유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중소병원계는 그동안 복지부에 상급종합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를 2년간 유예 해줄 것을 요청했었다"며 "복지부가 구두로 2년간 유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정영호 회장을 비롯한 중소병원협회 임원진은 22일 복지부를 찾아 구두로 답변 받은 약속을 확정지을 계획이다.

정 회장은 또, 취임 1년을 맞아 그동안 숙원 과제 해결을 위해 남은 임기동안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중소병원 인력수급이라는 고질적인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대한병원협회 임연진 회장과 협의를 진행했으며, 병협내 의료인력 수급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정영호 회장은 "문재인케어로 인한 의료 양극화 현상 해소를 위해 지역중소병원에서 효율적으로 진료할 수 있는 질환의 환자들을 지역중소병원으로 되돌리는 것 의료전달체계의 핵심"이라며 "지역책임병원과 비슷한 의미로 지역 내 중심적 역할을 지역 종합병원을 지역중심병원으로 지정해 의원과 상급종합병원 사이의 GATE 역할을 할 수 있는 개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중소병원이 제 기능을 하기 위해 종병원 규모·특성별로 세부환된 별도의 활로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중소병원 규모, 특성별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소병원 전산 및 의료정보의 표준화를 위해 의료정보전산센터 구축 방법에 대해 복지부의 의료정보정책과와 심도 있는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중소병원 의료정보전산센터 구축은 중소병원 그룹이 거대한 하나의 정보원으로 기능할 수 있고 이는 빅데이터 사업 등 부가가치 창출과 중소병원의 새로운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며 "표준화된 전산정보를 앞세워 의료전달체계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영호 회장은 경영적으로 한계상황에 몰린 중소병원들이 명예로운 퇴출 및 의료법인 간 합병을 위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그는 "국회 접촉과 입법발의 등을 통해 의료법인 인수, 합병 해결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지난 1년간 의료 양극화와 인력난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남은 1년간 중소병원의 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실질적인 대안과 해결책 모색을 위해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