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8주년]범인을 색출하라 '엑스포솜' 연구로 수색범위 넓힌다 - ③
[창간18주년]범인을 색출하라 '엑스포솜' 연구로 수색범위 넓힌다 - ③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9.07.2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분비 교란물질 노출 물질·기간·용량 따라 결과 상이
전통적인 연구방법으로는 증명 어려워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플라스틱 용기, 영수증 등 일상생활에서 먹고 만지고 입으면서 몸안에 쌓인 내분비 교란물질(endocrine disrupting chemicals)이 생애 전반에 걸쳐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내분비 교란물질은 체내에서 내분비계 정상 기능을 방해하거나 혼란시켜 여러 질환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지목된다. 국내에서는 가습기 살균제, 발암물질 생리대 등 사건이 발생하면서 내분비 교란물질 문제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앞서 1996년 미국 동물학박사 Theo Colborn은 저서 '도둑 맞은 미래(Our Stolen Future)'에서 '환경성 내분비 교란물질이 야생동물과 인류의 생식, 면역, 그리고 정신 기능의 장애와 교란을 유발할 수 있는 주범일 수 있다'고 지적하며, 내분비 교란물질의 심각성을 알렸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내분비 교란물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한 세포실험, 동물실험, 역학연구 등이 진행 중이다. 여기에 정부와 과학자들뿐 아니라 의료진도 힘을 보태고 있다.

창간 18주년 특집호에서는 역학연구를 근거로 내분비 교란물질 때문에 나타날 수 있는 건강 문제를 확인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연구 방향 등을 짚어봤다.

[창간 18주년 ①] 은밀한 침입자 '내분비 교란물질'에 미래를 도둑 맞다

[창간 18주년 ②] 내분비 교란물질, 태아기부터 성인기까지 만병 유발

[창간 18주년 ③] 범인을 색출하라 '엑스포솜' 연구로 수색범위 넓힌다

[창간 18주년 ④] "내분비 교란물질 독성 의심되면 정부 지침 바로 내놔야"

엑스포솜으로 평생 걸쳐 노출된 물질 포괄적으로 분석

내분비 교란물질이 생애 전반에 걸쳐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은 여러 연구를 통해 입증됐고 관련 연구결과가 꾸준히 보고된다. 하지만 이 같은 연구들은 단면연구로 진행돼 의학적 현상을 확인할 때는 효율적이지만, 인과관계를 입증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내분비 교란물질에 따른 건강 문제는 노출 용량, 노출 기간, 혼합된 화학물질 종류 등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 결국 전통적인 연구방법으로는 내분비 교란물질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명확하게 밝혀내기는 쉽지 않다는 데 전문가들의 중지가 모인다.

내분비교란물질연구회 박정현 회장(부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은 "세포 또는 동물실험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내분비 교란물질이 있고, 사람에게 노출됐는지 알 수 없는 물질들도 많다"며 "게다가 혈액 또는 소변을 채취한 시기에 따라 검출되는 물질이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람들은 수십, 수백 가지 내분비 교란물질에 동시에 노출된다. 내분비 교란물질 관련 연구는 시료에서 1~2가지 물질을 검사한 후 어떤 질병이 나타나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연구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면서 "한 가지 내분비 교란물질이 질병 원인인지 또는 몇 가지 물질이 함께 문제를 일으키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내분비 교란물질 연구가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등장한 새로운 연구 방법론이 '엑스포솜(exposome)'이다. 노출(exposure)과 염색체(chromosome)의 합성어로, 개인의 단일 노출뿐 아니라 일생을 살아가면서 축적된 노출이 개인의 건강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를 평가하는 연구 방법이다.

대한내분비학회 내분비교란물질연구회 전숙 총무이사(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엑스포솜은 한 가지 내분비 교란물질만으로 건강과의 연관성을 보기 어려워 새롭게 제기됐다. 한 사람이 평생에 걸쳐 노출된 물질들을 포괄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는 연구 방법론이다"라며 "아직 국내에서는 엑스포솜 관련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 않지만 외국에서는 엑스포솜 관련 학회가 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학계는 엑스포솜 연구 방법론으로 내분비 교란물질 연구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친다. 

전 총무이사는 "내분비 교란물질 연구가 어려운 이유는 내분비 교란물질과 건강의 연관성이 비선형(non-linear)적으로 나타나고, 내분비 교란물질이 장기간에 걸쳐 건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며 "게다가 모든 내분비 교란물질을 분석하기도 어렵고 물질들이 체내 장기에 미치는 영향도 다르다. 그래서 조금 더 복잡한 연구 방법론이 필요하다. 엑스포솜 연구로 내분비 교란물질과 질환의 연관성을 규명하면서 현재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질환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