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의약품 베트남 수출 '청신호'
우리나라 의약품 베트남 수출 '청신호'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7.1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보건부, 공공입찰서 국내 약 2그룹으로 유지

[메디칼업저버 이현주 기자] 국내 의약품의 베트남 수출에 다시 청신호가 켜졌다. 

베트남 보건부가 공공입찰에서 우리나라 의약품을 2그룹으로 유지키로 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규정을 베트남 보건부가 확정‧공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같이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와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에 모두 가입한 국가의 경우 2그룹으로 유지된다.

또한, 이번 개정을 통해 1그룹에 포함될 수 없었던 국내 제약사가 유럽이나 미국으로부터 GMP 인증을 받은 경우 1그룹에도 포함될 수 있게 됐다.

베트남 정부가 지난해 2월 의약품 공공입찰 규정의 개정을 추진하면서 우리나라 의약품이 2그룹에서 5그룹으로 하락될 것이 우려됐다. 

5그룹이 될 경우 2018년 기준 對베트남 의약품 수출액 1억 7110만달러(한화 1884억원) 중 1억 2661만달러(1394억원, 수출액 74%)정도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식약처는 입찰등급 유지를 위해 지난해 3월 대통령 베트남 순방과 5월 식약처장의 베트남 방문 시 고위급 회담에서 국내 기업에 대한 2그룹 유지를 요청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베트남 보건부의 한국 방문과 올해 6월 식약처의 베트남 보건부 방문 때 베트남 공무원에게 한국의 허가·심사제도와 규제경험 전수를 약속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한-베 의약품 국장급 양해각서’(MOU) 체결을 추진하고 오는 7월 22일부터 베트남 보건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의약품 허가·심사 분야 교육을 개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베트남의 이번 발표로 기존의 입찰등급(2등급)을 유지하게 돼 우리 기업이 베트남 공공의료시장 진출을 위한 입찰 선정 평가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베트남과 의약품 분야 협력을 강화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약품 관리수준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국제협력과 규제조화를 통해 수출시장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