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축하행사 개최
국립암센터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축하행사 개최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7.1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견용역 근로자 465명 정규직 전환, 공공병원으로서 선도적 행보
1년 여 간 준비기간 통해 근로조건 등 선도적인 합의 이뤄내
국립암센터가 파견용역 근로자 46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자축하는 행사를 가졌다. 
16일 국립암센터가 파견용역 근로자 46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자축하는 행사를 가졌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국립암센터가 파견용역 근로자 46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자축하는 행사를 가졌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7월 1일자로 파견용역 근로자 46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함으로써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서는 선도적인 행보를 보인 바 있다.

이어, 16일 국가암예방검진동 국제회의장에서 정규직 전환자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날 축하행사에는 정규직 전환자 등 임직원 약 300명이 참석했다. 

국립암센터는 지난 1년 정도 준비기간을 거쳐 비정규직 근로자 465명의 정규직 전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국립암센터에서 19년을 근무하다가 정규직이 된 안전시설관리팀 김종우 씨는 축하 행사에 참석해 "전환 과정에서 작은 목소리에도 귀기울인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하며, 지금껏 그랬듯 성실하게, 자부심을 가지고 업무에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외부 전문가로 참여한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은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단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한 많은 기관에 비해 국립암센터는 정규직 전환의 성공모델로 평가받는다"면서 "앞으로 병원사업장, 병원의료계에 국립암센터의 성공사례가 확산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축사를 통해 "여러분 한분한분 없이는 국립암센터가 세계 최고의 국립암센터가 될 수 없다"면서 "한 배를 탄 가족으로서 함께 미래를 꿈꾸고, 함께 나가자"고 독려했다. 또한 "그동안 노·사·전문가협의회 및 실무협의에 애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