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최신 CT 장비 추가 도입하고 재배치해 환자 편의 도모
길병원, 최신 CT 장비 추가 도입하고 재배치해 환자 편의 도모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7.1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병원, 소마톰 데피니션 에지 도입, 빠른 검사가 장점
최근 길병원이
최근 길병원이 최신 CT 장비를 추가 도입하고, 장비를 재배치했다고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은 영상의학과 CT 장비 재배치를 통해 본관 지하 1층에 CT 장비를 한 곳에 모으고, 최신 CT 장비를 추가 도입했다. 

길병원은 환자들의 맞춤형 진단과 환자 동선 개선을 위해 세계적인 의료기기업체 독일 지멘스사의 최신 CT '소마톰 데피니션 에지(Somatom Definition Edge)'를 추가 도입, 8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이번에 도입한 소마톰 데피니션 에지는 지멘스의 새로운 스텔러 디텍터(Stellar Detector) 탑재로 기존 싱글 소스 CT(Single Source CT)와 비교해 영상 선명도가 개선됐다. 기존 디텍터(detector)에서 발생했던 전기적 노이즈나 검출기 간의 간섭 현상에 의한 영상 저하를 최소화해 0.3mm의 조직도 분별할 수 있는 우수한 영상을 획득할 수 있다. 직경 3mm 이하의 영상을 보다 선명하게 얻을 수 있어 심장 스텐트(stent) 환자의 스텐트 내 재협착 유무 등을 CT로도 진단이 가능하다. 

 1초에 최대 23cm까지 영상을 스캔할 수 있어, 전신을 10초 이내에 촬영할 수 있다. 짧은 시간 안에 영상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의식이 없는 환자 및 소아환자 촬영도 보다 용이하게 이뤄질 수 있다. 듀얼 에너지 기술을 탑재해 마른 환자 및 소아환자에 대한 방사선 피폭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CT 장비가 1회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0.28초로 단축됐다는 점이다. 이는 현재 지멘스가 생산한 싱글 소스 CT 중 가장 빠르다. 이로 인해 더욱 선명한 심장영상 획득이 가능해졌다. 부정맥 환자를 비롯해 심장촬영에서의 재촬영시 발생하는 피폭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영상의학과 김정호 과장은 "이번 데피니션 에지 도입을 통해 환자들의 CT 촬영 속도와 피폭량 감소면에서 높은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고, 보다 빠르고 선명한 촬영이 가능해 환자들이 숨을 참는 것과 같은 불편함이 줄어들 것"이라며 "신규 CT 도입으로 환자들의 상황에 맞는 맞춤형 CT 진단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