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대,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 주관기관 선정
고대의대,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 주관기관 선정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7.1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중심병원-혁신형 의사과학자-융합형 의사과학자 라인업 구축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대의대가 한국보건산업진흥언이 지원하는 2019년도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연구에 관심 있는 전공의에게 임상수련과 병행하는 연구 참여 기회를 제공해 전공의 수련 후 의사과학자 과정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고대의대는 주관기관 자격으로 경희대, 부산대, 영남대, 전북대, KIST School 등과 컨소시엄을 이뤘으며, 향후 3년 간 정부로부터 연간 2억 6600만원 규모의 지원금을 받는다.

석박사 학위 과정 및 전공의 연구 지원, 교육 인프라 구축,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고대의대는 성공적으로 운영 중인 고대 안암병원, 고대 구로병원 두개의 연구중심병원을 비롯해 최근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된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사업과 이번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까지 미래 의학연구를 주도할 황금 라인업을 구축했다.

주관기관 총괄책임자인 해부학교실 김현수 교수는 "이번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을 통해 국내 최고 연구중심 의과대학으로서 역할을 다할 뿐 아니라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미래의학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9년도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사업’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위탁받은 사업으로 임상 지식을 갖춘 의사를 대상으로 의과학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국내 바이오메디컬 산업 혁신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시행됐다.

고대와 함께 서울대와 연대가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