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성 위암에서도 복강경수술 위력 발휘
진행성 위암에서도 복강경수술 위력 발휘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7.0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등 국내 13개 병원팀, 복강경 vs 개복수술 비교 결과 발표
합병증 발생율, 복강경군 16.6% vs 개복수술군 24.1%
국내연구팀이 진행성위암에서도 복강경 수술이 개복수술보다 우수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연구팀이 진행성위암에서도 복강경 수술이 개복수술보다 우수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국내 연구팀이 복강경 수술이 진행성 위암에서도 효과가 뛰어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병원, 동아대병원 등 국내 13개 의료기관 연구팀이 1050명의 진행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복강경과 개복 위부분절제 수술 후 합병증 발생율과 사망률, 재원 일수, 수술 후 통증 지수, 염증 수치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수술 후 복강경군은 개복군과 비교했을 때 ▲합병증 발생율(16.6% vs 24.1%) ▲수술 사망률(0.4% vs 0.6%) ▲재원 기간(8.1일 vs 9.3일)로 좋은 결과를 보였다. 이밖에 통증 지수, 염증 반응 등 대부분 지표에서 복강경 수술이 나은 결과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에 비해 합병증이 높지 않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서 시작했다. 

하지만 최종 분석 결과 복강경은 개복 수술에 비해 오히려 수술 합병증이 적어 안전하고 효과적이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서울대병원 이혁준 교수(사진 왼쪽), 동아대병원 김민찬 교수
서울대병원 이혁준 교수(사진 왼쪽), 동아대병원 김민찬 교수

이혁준 교수(제1저자, 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는 "진행 위암에서 복강경 수술이 기존의 개복 수술보다 위험하거나 열등하다는 선입견은 버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복강경 수술이 합병증이 낮았던 이유로 복강경 카메라를 통한 선명한 화면 제공과 섬세하고 안정적인 수술 동작에 따른 출혈량 감소 등을 제시했다. 

김민찬 교수(교신저자, 동아대병원 위장관외과)는 "이번 연구는 잘 훈련되고 충분한 임상 경험이 있는 위장관외과 의사가 시행하는 복강경 수술에만 해당되는 결론이다"며 "복강경 수술 경험이 적은 외과의사는 가급적 조기 위암부터 시작해야 할 것"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 초대 회장 양한광 교수(서울대병원 위장관외과)도 "향후 장기 성적, 즉 생존율에서 두 수술군 간 차이가 없다는 점만 확인되면 복강경 수술은 기존의 개복 수술보다 확실한 비교 우위를 가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KLASS-02'로 명명된 이번 임상시험은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에서 진행했으며 외과학 최고 권위지인 '외과학연보(Annals of Surgery)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