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치매진단 보조의료기기 '딥브레인' 식약처 인증 
뷰노 치매진단 보조의료기기 '딥브레인' 식약처 인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7.05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 MR 영상 기반 학습 결과 제공...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에 활용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뷰노(대표 이예하)는 최근 개발한 치매진단 보조 의료기기 '뷰노메드 딥브레인'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증받았다고 5일 밝혔다. 

딥브레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주도로 서울아산병원에서 추진 중인 한국형 인공지능(AI) 닥터앤서 사업을 통해 최초로 식약처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알츠하이머성 치매진단 시 활용할 수 있도록 뇌 MR 영상을 기반으로 연관성이 높은 주요 뇌 영역에 대해 사전에 학습된 모델이 자동으로 분할한 결과를 뷰어 및 리포트 형태로 의료진에게 제공한다. 

리포트에는 치매와 관련된 주요 뇌 영역에 대한 정량적 측정값을 통계적 정보와 함께 제공된다. 

이로써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성을 스크리닝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혈관성 치매를 진단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백질 고강도 신호(White Matter Hyperintentisy, WMH)에 대한 분석 기능도 제공, 임상 환경에서 치매 진단을 위한 보조적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클라우드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전국 의료기관 및 검진 센터에서 분석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즉시 서비스 체험이 가능하다. 

뷰노는 "기존 상용화된 타 제품의 경우 한 환자의 뇌 MR 영상을 분석하는데 적게는 10분, 많게는 몇 시간이 걸리는데 비해 딥브레인은 한 환자 분석에 필요한 시간이 1분 남짓으로, 환자 방문 후 뇌 MR 영상 촬영 직후 결과를 바로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뷰노는 오는 2021년까지 국내 주요 병원으로 딥브레인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