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GBC 2019서 차세대 면역세포 치료제 소개
GC녹십자랩셀, GBC 2019서 차세대 면역세포 치료제 소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7.02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K세포 활용 차세대 세포치료제 개발 현황 발표...바이오신약 개발 가능성 기대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최근 열린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2019에서 개발 중인 차세대 자연살해(NK) 세포 치료제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발표자로 나선 GC녹십자랩셀 황유경 연구소장은 개발 중인 NK세포치료제의 가치와 개발현황 등을 소개했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다. 

GC녹십자랩셀은 간암 및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한 NK세포치료제 ‘MG4101’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전세계적으로 가장 상용화에 근접해있다고 평가 받고 있다. 

또 암세포에만 인식하여 살상율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단백질을 NK세포에 발현시킨 CAR-NK유전자치료제 개발도 병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NK세포 대량생산 및 동결 제형 기술을 기반으로 한 CAR-NK 기술과 HER2 표적 항체 기술을 융합해 위암을 적응증으로 한 CAR-NK유전자치료제의 비임상 시험을 개시하는 등 차세대 NK세포 분야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황 연구소장은 “GC녹십자랩셀은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독보적인 기술력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기존 연구과제와 함께 NK세포를 활용한 후속연구도 활발히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