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제약, 체외충격파 장비 국내 판매 돌입
경보제약, 체외충격파 장비 국내 판매 돌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7.0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앤텍과 사업협력 계약 체결...발기부전치료기 등 판매
경보제약은 유로앤텍과 체외충격파장비 사업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경보제약은 유로앤텍과 체외충격파장비 사업협력 계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경보제약(대표 김태영)은 유로앤텍과 발기부전치료기 IMPO88를 포함한 체외충격파 장비의 국내 판매 및 수출에 대한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IMPO88은 유로앤텍이 근골격계 통증치료용 체외충격파치료기(ESWT)를 개발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4월 출시한 발기부전(ED, Erectile Dysfunction) 충격파 치료기기다.

2017년부터 2년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에서 임상을 통해 의료기기로서는 국내 최초로 발기부전 치료 효능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 받았다. 

경보제약 안광진 영업본부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경보제약의 의료기기 사업이 더욱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여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승전 유로앤텍 대표는 “체외충격파치료기를 통한 발기부전 치료는 이미 해외에서 다양한 연구결과가 발표될 만큼 그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며 “유로앤텍의 우수한 제품과 경보제약의 영업력이 만나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종근당홀딩스의 가족회사인 경보제약은 2018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의료기기 사업을 시작, 현재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5월 저선량 엑스레이 촬영기기인 마인(MINE)을 우즈베키스탄에 5년 동안 약 4800만달러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