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 콩고 진출
신풍제약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 콩고 진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6.1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코민주공화국 코게자프와 170만유로 규모 독점공급계약 체결
아프리카지역 1차 치료제 등재 이어 수출 쾌거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의 국산신약인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콩고민주공화국에 진출한다.

신풍제약은 최근 콩고민주공화국 제약유통사 코게자프와 피라맥스정과 과립의 독점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3년 동안 170만유로 규모의 공급계약이다. 

이는 아프리카 3개국 국가 말라리아 치료지침 1차 치료제 등재에 이은 수출 실적이다.

파리맥스는 전 세계 유일하게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를 동시에 치료 가능한 아르테미시닌(Artemisinin) 복합제다.

2018년 아프리카 지역에 시판된 이후 현재 코트디부아르, 콩고, 니제트 등에 1차 치료제로 등재됐다. 

신풍제약은 이번 독점공급계약 등 최근 아프리카 사적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향후 공공조달 시장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신풍제약은 "피라맥스는 WHO의 필수의약품등재 뿐만 아니라 미국식품의약국(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는 등 차세대 말라리아 치료제로 약물 효능과효과에 대한 임상적 효용성이 입증됐다"며 "향후 아프리카 말라리아 공공조달시장 뿐 아니라 사적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콩고는 전 세계 총 말라리아 발생 11%를 차지, 말라리아 위험국가 2위다. 

세계보건기구(WHO) 말라리아 팩트시트에 따르면 약 1500만명이 공식적으로 말라리아로 진단됐다. 

특히 매년 말라리아로 인해 2만 7000명의 환자가 사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