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하는 AI 기반 약물 감시 시스템 만든다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하는 AI 기반 약물 감시 시스템 만든다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6.13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박숙련 교수,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에 선정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박숙련 교수.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박숙련 교수.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서울아산병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 주관하는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의 주관연구기관 중 한 곳으로 선정됐다. 

올해 6월부터 2021년까지 최장 3년간 38억 7,5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면역항암제 약물 부작용 빅데이터 구축 및 개방형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약물 감시 시스템'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숙련 교수(종양내과)가 이번 연구의 총 책임자로 선정됐으며,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항암제 부작용 발생 가능성을 예측해 의료진과 환자에게 신속히 알려줌으로써 면역항암제 개발 및 적용 과정에서 빠른 결정을 도와 고가의 면역항암제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게 된다.

박 교수는 ▲약물감시 목적의 공통 데이터모델 확장과 병원 전자기록, 유전체 정보, 환자 보고결과, 진단 및 처방자료 기반의 빅데이터 구축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 유전체 바이오마커 발굴 및 임상정보와 유전체 기반 인공지능 학습을 통한 면역항암제의 부작용 예측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과 조기 탐지 및 신속한 보고 시스템을 포함하는 스마트 약물 감시 플랫폼 개발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한 개방형 스마트 약물감시 플랫폼의 다기관 적용 및 검증을 수행할 계획이다.

박숙련 교수는 "인공지능 기반 면역항암제 스마트 약물감시 플랫폼을 개발하면 신약 개발과정에 기여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진료를 도울 뿐만 아니라, 임상-유전체 정보를 통합한 예측모델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아직 미지의 분야인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 바이오마커 개발에 기술적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암 정밀 의료시스템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확보, 다기관 적용 가능한 임상-오믹스 개방형 플랫폼 제공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은 글로벌 신약 개발에 필요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구축해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으로 ▲후보물질 발굴 ▲신약 재창출 ▲스마트 약물감시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지원 등 총 4개 분야에 7개 주관 연구기관이 선정돼 신약개발 전 과정에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