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연차 간호사, 전체 이직률 절반 이상 차지
저연차 간호사, 전체 이직률 절반 이상 차지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6.1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노조 36개 병원 조사 결과
이직 간호사 15.55%...타 직군보다 약2.3배 높아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간호사의 이직률이 타 직군보다 2.3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1~3년차인 저연차 간호사의 이직률이 높았다.

보건의료노조는 11일 36개 병원에 대해 간호사 이직률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보건의료노조가 2018년 한 해 동안 36개 병원의 전체 간호사 1만 629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직 간호사는 총 2535명으로 15.55%의 이직률을 기록했다.

이는 간호사를 제외한 직원의 이직률 6.67%의 2.33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간호사 이직률이 가장 높은 병원은 41.40%를 기록했고, 인천사랑병원(37.6%), 광명성애병원(30.98%), 홍성의료원(27.30%), 원진녹색병원(25%), 강동성심병원(24.10%)이 뒤를 이었다.

이직한 간호사 중 1년차 신규간호사가 942명으로 37.15%를 차지했고, 2년차는 430명으로 16.96%, 3년차는 315명으로 12.42%를 차지했다.

전체 이직 간호사 2535명 중 1~3년차 저연차 간호사가 전체의 66.54%를 차지한것이다.

1년차 간호사 이직 비중이 가장 높은 병원은 충주의료원으로 전체 이직 간호사 중 1년차가 17명을 56.7%를 차지했고, 천안의료원 50%, 인천사랑병원 49.4%, 중앙대의료원 49%, 부평세림병원 45%, 남원의료원 42.3%였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번 간호사 이직률 실태조사를 통해 저연차 간호사의 이직률이 매우 심각한 상황임이 드러났다"며 "신규간호사의 높은 이직률은 환자안전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숙련 형성에 장애가 되고, 고연차 경력간호사마저 많은 업무량과 높은 노동강도로 소진시켜 이직으로 내모는 악순환이 반복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노조는 간호사의 이직률을 낮추기 위한 획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장기근무를 위한 환경 개선, 환자안전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이직률을 낮추기를 주요 전략과제로 채택했다.

이어 ▲공짜노동 근절과 시간외근무 줄이기 ▲신규간호사의 교육훈련기간 최소 3개월 보장 ▲신규간호사 교육전담간호사 확충 ▲장기근속과 숙련도 향상을 위한 적정보상제도 마련 ▲고용노동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제도에 의료기관 포함 ▲육아휴직 및 산전후휴가에 따른 상시적 결원인력을 모성정원으로 확보 등을 정책 대안으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