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 김영주 교수팀, 미생물로 조산 예측 
이대목동 김영주 교수팀, 미생물로 조산 예측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6.1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생식면역학회지 5월호 인터넷판 게재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국내 연구진이 산모의 질내 미생물로 조산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대목동병원은 최근 김영주 교수팀(산부인과)이 '16S 메타제노믹스를 이용한 한국인 임산부의 질내 미생물 프로파일 분석(Vaginal microbiome profiles of pregnant women in Korea using a 16S metagenomics approach)'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5개 대학병원에서 조산의 위험이 있는 58명의 여성의 질 분비물을 수집하고, DNA를 추출해 16S rRNA gene Amplicon Sequencing을 수행했다.

그 결과, L. Crispatus와 Bacteroides가 동시에 우점한 산모 9명은 모두 조산 분만했다.

반면 이들 산모 중에서 Weissella의 풍부함이 높은 산모 5명은 37주 이상의 정상 분만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교수는 "임신기 동안에 미생물은 면역 또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변화하고, 질 내 Lactobacillus의 안정성과 우점도는 임신의 유지와 분만에 중요한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Weissella와 Bacteroides를 통해 조산 예측 가능성을 살펴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임산부의 질 내 미생물의 특성을 조사해 조산과 관련이 있는 미생물을 찾아내는 것은 조산의 예측에 큰 도움이 된다"며 "추후 미생물이 조산을 유발하는 기작을 밝히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논문은 미국 생식면역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Reproductive Immunology' 5월호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