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 환자, 불안·우울 장애 위험 높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 불안·우울 장애 위험 높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6.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서울대병원 연구팀 관련 연구 발표
불안장애 약 1.6배, 우울장애 2배가량 위험도 높아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영 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불안과 우울장애 발병률이 유의하게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목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천재영 교수(소화기내과)와 서울대병원 김주성 교수(소화기내과) 연구팀은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불안과 우울 장애 위험; 국가 인구기반 연구'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은 환자 1만 5569명과 대조군 4만 6707명을 비교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은 이후 6년간 불안 및 우울장애 발병률은 각각 12.2%, 8.0%로 나타났다.

반면, 염증성 장질환이 없는 대조군의 발병률은 불안장애 8.7%, 우울장애 3.7%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즉, 염증성 장질환이 있을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불안장애는 약 1.6배, 우울장애는 2.0배가량 위험도가 높다고 분석된 것이다.

특히, 불안 및 우울장애의 발병 위험은 염증성 장질환 진단 후 첫 1년까지가 가장 크고 그 이후에는 다소 감소하지만 최소 6년까지는 지속적으로 높게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염증성 장질환은 장에 발생하는 만성 난치성 염증 질환으로 최근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주로 청장년 환자가 많고 평생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 개인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큰 문제가 되고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천재영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 중 만성질환이 없거나 스테로이드, 면역억제제 등을 투여하지 않는 경우 상대적으로 불안과 우울장애 위험도가 높게 나타났다"며 "이는 염증성 장질환 자체가 불안이나 우울 증상을 직접 유발할 수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염증성 장질환 진단 초기에 불안, 우울 장애의 위험이 가장 높기 때문에 진단 시점부터 심리·정신적인 관리가 동반돼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를 기록할 만큼 심각한 정신건강 문제를 겪고 있어 실업률, 고용 불안과 함께 청장년층의 정신건강 문제는 사회적으로도 큰 이슈"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Journal of Clinical Medicine) 5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