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원 쏟은 CJ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
1000억원 쏟은 CJ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6.1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오송에 1만평 규모...수액제 연간 5500만개 생산 가능
CJ헬스케어는 충북 오송에 1만평 규모의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CJ헬스케어는 충북 오송에 1만평 규모의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CJ헬스케어가 수액제 사업 강화를 위해 1000억원을 쏟아부었다.

CJ헬스케어는 충북 오송생명과학단지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만 2893㎡(약 1만평) 규모의 수액제 신공장을 건설한다고 10일 밝혔다. 

수액제 신공장은 연간 5500만개(Bag)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공장이 완공되면 CJ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규모는 약 1억개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번 수액제 신공장 건설은 CJ헬스케어가 한국콜마의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사업 확장을 위해 진행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한국콜마는 계열사인 CJ헬스케어를 통해 화장품, 제약, 건강기능식품 등을 큰 축으로 하는 스타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헬스케어 변형원 상무는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이라며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 공고히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CJ헬스케어의 수액제 신공장은 2020년 완공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