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혈액·백신·희귀의약품 '주력' 삼는다
GC녹십자, 혈액·백신·희귀의약품 '주력' 삼는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6.0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설명회서 구체적 성장 방향성 공개..."성과 위해 혁신하겠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미래 성장을 위해 혈액제제, 백신, 희귀의약품에 주력한다. 

GC녹십자는 국내 기관투자자와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한 기업설명회를 열고,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전략을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GC녹십자는 ‘혈액 및 백신제제’와 ‘희귀의약품’ 등 세 가지 주력 사업 분야에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향후 3년 동안 임상 승인 7건과 품목 허가 신청 8건, 출시 5건의 R&D 성과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백신 사업 부문은 수입 백신의 자급화는 물론, 내년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두백신을 통해 현재 10% 수준인 전 세계 수두백신 점유율을 한층 끌어 올린다. 

또 미국에서 임상 1상 중인 차세대 대상포진백신의 중간 결과가 다음 달 해외 학회에서 발표되는 만큼 기술수출 등 외부와의 협업도 가시권에 들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희귀질환 분야에서는 시장성과 그동안의 개발 역량 등을 고려, 출혈성 및 대사성희귀질환 치료제 분야에서 혁신 신약 개발에 나선다. 

해당 부분은 지난해 신설한 연구조직 RED(Research & Early Development) 본부가 중심이 돼 오는 2022년까지 임상 승인과 글로벌 기술수출 각각 2건씩을 계획하고 있다.

혈액제제의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한 계획도 공개됐다. 

GC녹십자는 혈액제제 아이글로불린-에스엔(이하 IVIG-SN) 10% 제품에 대한 미국 허가를 내년 중에 신청할 예정이다.
 
IVIG-SN은 면역 체계를 강화하는 면역글로불린의 함유 농도에 따라 5%와 10% 제품 등으로 나뉜다. 

두 제품은 그 동안 미국 진출 준비를 함께 진행돼왔다. 

미국 IVIG-SN 시장에서 10% 제품이 전체 시장의 70%가 넘는 4조원 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시장성이 큰 제품부터 허가를 준비하는 전략적 판단을 내린 것이다. 

당초 미국 허가를 준비 중이던 5% 제품은 10% 제품의 미국 허가 신청 이후에 절차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혈장의 주산물인 알부민, IVIG-SN의 생산 효율성을 높여 수익성을 개선하는 한편, 다양한 부산물을 활용한 신제품 개발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연구개발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프로세스 재설계 등 연구개발 전반에 대한 생산성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현재 집중하고 있는 파이프라인이 지속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