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 중"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 중"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6.0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랄디, 1분기 시장 점유율 1위 유지...베네팔리도 오리지널 추격 
유럽 바이오시밀러 2종, 분기 손익 첫 흑자 이끌어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사장 고한승)가 유럽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아달리무맙,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유럽 내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은 46%로, 직전 분기 대비 경쟁사들보다 높았다. 

같은 기간 동안 오리지널 제품을 포함한 전체 아달리무맙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6.6%로 직전 분기(1.6%) 대비 5%p 상승했다. 

작년 10월 이후 올해 1분기까지 기록한 누적 매출은 5240만달러(약 580억원)에 달했다. 

이외에 베네팔리(에타너셉트,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전체 시장 점유율에서 오리지널인 엔브렐을 추격하고 있다.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베네팔리의 1분기 에타너셉트 시장 점유율은 40% 수준이다.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내 시장 규모가 큰 5개국에서의 시장점유율은 45%였다. 

이 가운데 유럽 최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를 가진 독일에서는 1분기 시장점유율 48%를 기록했다. 

이같은 바이오시밀러의 유럽 매출에 힙입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1분기 첫 흑자를 기록했다. 

공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336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꾸준히 경쟁 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제품 판매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