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보스턴에 R&D 전초기지 짓는다
LG화학, 보스턴에 R&D 전초기지 짓는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6.0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2025년까지 신약과제 15개 확보
초대 센터장에 홍성원 신약연구센터장..."세계적 수준 사업 육성하겠다"
LG화학은 보스턴에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4일 밝혔다.
LG화학은 보스턴에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4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LG화학이 세계 최대 바이오 시장인 미국에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고 신약 개발에 본격 나선다.

LG화학은 최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LG화학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는 임상개발, 중개의학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돼 보스턴의 바이오 인프라를 활용한 혁신기술 도입 및 글로벌 신약개발 교두보 역할을 맡게 된다.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의 초대 센터장은 LG화학 홍성원 생명과학사업본부 신약연구센터장이 겸임한다.

올해 말까지 총 15명의 전문가를 현지 채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이 보스턴에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하게 된 데는 보스턴이 미국 최대 규모의 바이오 클러스터로, 풍부한 현지 전문인력과 바이오 벤처 및 연구기관들이 밀집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보스턴에는 머크, 노바티스, 화이자 등 약 2000개의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이 있다. 

대학교 및 연구소는 물론 임상 진행이 가능한 대형 종합병원도 설립돼 있다. 

특히 바이오 분야 종사자 수가 9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미국 전역에서 가장 많은 전문인력이 거주하고 있다. 

LG화학은 이같은 바이오 인프라를 활용, 자체 개발 및 외부 도입 신약과제의 글로벌 상업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자체개발 신약과제인 통풍,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2상 진행을 위해 올해 말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 2상 시험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또 연구 및 비임상 단계인 당뇨, 비만, 지방간 치료 신약과제 등도 향후 임상 1상을 진행하고, 미국 ‘큐 바이오파마’ 등으로부터 도입해 온 항암 신약과제들도 파트너사와 협업을 통해 임상개발을 적극 추진한다.

LG화학은 현재 4개 수준인 임상단계 신약과제를 2025년까지 15개 이상 확보할 방침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LG화학의 차세대 핵심 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은 장기간의 안정적인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한 분야” 라며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의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으로 향후 더욱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 혁신신약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수 있는 세계적 수준의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