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황인규·박송이 교수, 종양내과학회 학술상 수상
[동정] 황인규·박송이 교수, 종양내과학회 학술상 수상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6.0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수, 완화의료 연구비상
박교수, 한국암학술재단 학술상
중앙대학교병원 황인규 교수와 박송이 교수(혈액종양내과)
중앙대학교병원 황인규 교수와 박송이 교수(혈액종양내과)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중앙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진이 최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제17차 대한종양내과학회 정기심포지엄 및 총회'에서 주요 학술상에 다수 선정됐다.

황인규 교수는 완화의료 연구비상에, 박송이 교수는 보령학술상 젊은 연구자상과 한국암학술재단 학술상에 각각 선정된 것.

우선 황인규 교수는 '진행성 소화기암환자에서 고식적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동안 시행하는 운동요법에 대한 타당도 및 안전성 조사를 위한 탐색 연구'라는 제목의 연구과제 책임자로 선정돼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황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진행성 소화기암환자에게 전문가 감독 및 가정 기반의 병합운동요법을 시행함으로서 항암 치료과정에 근감소증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운동요법 효과를 평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송이 교수는 흉부종양학저널(Journal of thoracic oncolongy)에 게재된 '비소세포 폐암 환자에서 PD-1/PD-L1 억제제 투여 후 항암화학요법에 대한 반응 증가'란 제목의 연구 논문 우수성을 인정받아 '보령학술상 젊은연구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 교수는 논문을 통해 비소세포폐암에서 시행 중인 키트루다(pembrolizumab), 니볼루맙(nivolumab), 티센트릭(atezolizumab)과 같은 면역요법 이후에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것이 기존에 시행되고 있는 고식적 항암치료보다 치료효과가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교수의 한국암학술재단 학술상 수상은 'HER2 양성 전이성 유방암 환자에서 종양변이부담에 대한 임상적 의의'란 연구 논문이 계기가 됐다.

그는 "HER2 표적 치료 및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HER2 양성 전이성 유방암 환자에서 높은 종양변이부담을 가지면 환자의 전체생존율이 향상되는 예후인자로서의 가치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