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성공률 5년새 12% 감소…금연구역·단속 건수는 증가
금연 성공률 5년새 12% 감소…금연구역·단속 건수는 증가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5.3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일규 의원,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경고 강도 높여야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경고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경고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최근 5년새 금연 성공률이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경고 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국회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금연 성공률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금연 성공률은 2014년 49.2%에서 2015년 44.8%, 2016년 41.7%, 2017년 38.5%, 2018년 371.1%로 감소했다.

금연 성공률은 6개월을 기준으로 그 여부를 파악한다.
2018년을 기준으로 금연클리닉에 참여한 34만1211명 가운데, 12만6525명(37.1%)만이 금연에 성공했다.

지자체 별로는 대전(7,292명 가운데 3,762명 성공)이 51.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인천 50.1%, 부산 45.4%, 전남 40.3% 순으로 높았다. 

반면, 서울(59,936명 가운데 18,167명 성공)은 30.3%로 가장 낮았고, 다음으로 세종 32.2%, 대구 32.5%, 제주32.5% 순으로 낮았다. 

한편, 국민건강증진법과 지방자치단체 조례에 따른 금연구역 수는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구역 수는 2014년 68만8321개소, 2015년 127만8343개소, 2016년 133만4473개소, 2017년 145만2540개소, 2018년 152만7987개소로 꾸준히 증가했다. 

또한, 단속건수도 2014년 96만8027건, 2015년 175만8723건, 2016년 215만9344건, 2017년 215만9344건, 2018년 226만6824건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윤일규 의원은 5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금연의 날을 맞아 “금연의 날을 통해 흡연자들이 담배에 대한 의존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흡연이 개인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강도 높여 경고 해야한다”며 “국회차원에서 국민 건강보호를 위해 정부와 적극 협력하여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