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연구 지원 147억원 국고 환수 절차 나서야
인보사 연구 지원 147억원 국고 환수 절차 나서야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5.30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소하 의원, "검찰 코오롱 뿐 아니라 정부처도 전방위적 수사 진행해야"
윤소하 의원은 인보사 연구에 투입된 국고 147억을 환수해야 하며, 검찰은 코오롱 뿐만 아니라 정부부처도 전방위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소하 의원은 인보사 연구에 투입된 국고 147억을 환수해야 하며, 검찰은 코오롱 뿐만 아니라 정부부처도 전방위적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가 식약처로부터 허가취소 결정이 내려진 가운데, 지난 2002년부터 투입된 인보사 연구 지원비 147억을 환수해야 한다는 국회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지난 2002년부터 인보사에 대한 정부의 지원규모가 최소 147억 7250만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총 3개 부처 4개 R&D사업, 7개 과제에서 지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인보사에 대한 허가 신청서 제출한 자료가 허위로 밝혀져 지난 17년간 진행된 인보사에 대한 연구내용 또는 허위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인보사와 관련된 정부 지원은 2002년 복지부 신약개발지원 사업에 포함된 '세포유전자 치료법을 이용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의 제품화 및 유사 치료기술 개발'이라는 R&D 연구 과제로 시작했다.

2005년 당시 산업자원부의  Bio-Star를 위한 Total Solution지원 사업과 2008년 지식경제부의 바이오의료기술전략기술개발 사업에 포함됐으며 과제명은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C의 상용화'로 동일했다.

관련 연구는 복지부와 과기부의 공동사업으로 추진된 첨단바이오 의약품 글로벌 진출사업에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의 글로벌 상업화 및 후속파이프라인 개발이라는 연구과제로 포함돼 2015년 재개 되어 최근까지 진행됐다.

2002년부터 복지부에서 시작된 연구가 2005년 산업자원부를 거쳐 2009년 지식경제부까지 진행되는 동안 과제수행기관은 코오롱생명과학의 전신인 티슈진아시아와 코오롱생명과학 그리고 연구책임자는 이관희씨로 변함이 없었다. 

현재 이관희씨는 미국 국적을 취득해 미국 내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또한, 2015년 재개된 연구과제의 총 책임자는 김수정 씨로 그녀는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이면서 상무이다. 

인보사 개발로 2018년 11월 대통령 표창까지 받았다. 

그리고 연구진에 이름을 올린 이범섭 씨는 올해 3월까지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의 대표이사였다. 

인보사의 연구에 참여했던 주요 인물도 코오롱관련자들로 확인된 만큼 그들이 작성해 보고한 임상연구 보고서 등 일체의 서류도 허위로 기재했거나 연구내용을 조작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는 것이 윤소하 의원의 설명이다. 

또한, 인보사 이전 단계인 TGF-B유전자 삽입 치료에 대한 연구는 1998년부터 시작돼 복지부의 지원 받았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향후 지원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최종 제품 허가 과정에서 허위사실이 확인됐다는 것은 이를 뒷받침했던 연구과제의 보고서들도 허위이거나 거짓으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연구과제를 지원했던 복지부, 과기부, 산자부는 인보사 연구 보고서 일체를 빠르게 검토하고 허위사실이 확인되면 연구비 환수뿐만 아니라 연구진에 대한 고발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빠른 시일 내에 수사를 본격화 해야하며, 검찰의 수사 대상에는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 뿐만 아니라 연구 참여했던 연구자, 허가를 담당하고 국고 지원을 결정했던 정부부처의 공무원까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인보사의 개발과 연구 허가에 관련했던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포함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