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터 테라노바 투석막,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 우수
박스터 테라노바 투석막,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 우수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5.2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학회 런천 심포지엄서 강조
테라노바 투석막,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 높이고 알부민 유지
박스터는 최근 열린 대한신장학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테라노바의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 효능을 강조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스터는 최근 열린 대한신장학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테라노바의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 효능을 강조했다고 29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박스터(대표 현동욱)의 새로운 혈액투석 기술이 적용된 확장된 혈액투석(HDx) '테라노바'가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에 우수한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스터는 최근 열린 대한신장학회 제39차 학술대회에서 '확장된 혈액투석: 경험을 통한 확신'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진행,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주제발표에 나선 순천향대천안병원 길효욱 교수(신장내과)는 혈액투석에 있어 중요한 중분자 이상의 요독물질 제거와 이를 가능케 한 새로운 미디엄 컷 오프(Medium Cut-off) 멤브레인이 적용된 테라노바 투석막을 이용한 확장된 혈액투석(HDx, expanded hemodialysis)에 관한 연구 결과를 전했다. 

강의에서는 죽상동맥경화증 등 심혈관 질환과 2차 면역결핍(secondary immunodeficiency)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분자 이상의 요독물질 제거 중요성이 강조됐다. 

길 교수는 투석막의 성능을 평가하는 지표도 요소나 크레아티닌 등의 소분자 요독물질 제거를 보여주는 지표인 ‘효율성(Efficiency) 향상’에서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를 나타내는 지표인 ‘투과성(Permeability) 향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길 교수는 투석막 역시 중분자 요독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방향으로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온라인 혈액투석여과(HDF, Hemodiafiltration)는 전통적으로 사용되던 혈액투석(HD, Hemodialysis)에 대류를 이용한 여과의 개념이 추가돼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를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HDF는 생체적합성, 투석 중 저혈압 빈도 감소 등의 장점도 가지지만, 특성상 많은 양의 보충액과 장비가 필요하고 일정기준 혈류 속도 이상에서만 투석이 가능해 환자의 체구가 작거나 혈관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적용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길 교수는 기존 투석막의 한계를 보완해 알부민 손실은 최소화하면서 큰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를 향상시킨 테라노바가 개발됐다고 설명했다. 

테라노바는 투석막의 내경을 좁혀 투석할 때 요독물질을 더 빠르고 쉽게 여과시켜 밖으로 내보내고, 중분자 이상의 요독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범위의 균일한 투석막 포어(구멍) 사이즈가 구현된 미디엄 컷 오프 멤브레인이라는 최신 기술이 적용된 방식이다. 

테라노바는 환자의 혈관 상태와 관계 없이 치료가 가능하며, 의료진 입장에서는 기존 혈액투석 장비를 교체하지 않고 별도의 추가 시설 없이 그대로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길 교수는 “테라노바는 기존의 고유량 투석막 HD 및 온라인 HDF와 비교한 연구에서 고유량 투석막 HD와 비교했을 때 중분자 요독물질을 더 효과적으로 제거했고, 온라인 HDF와 비교했을 때는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가 유사하거나 더 큰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는 더 능가하는 결과를 보였다"며 "우려하는 알부민 손실은 기존 투석 방법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길 교수는 “테라노바를 실제 환자들에게 적용해본 결과,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에 있어 좋은 결과들을 보이고 있어, 심혈관 질환 위험이 있거나, 기존 혈액투석 방식에서 투석 효율이 좋지 못했던 환자, HDF 방식 적용이 어려웠던 환자들에게 새로운 옵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분자 요독물질 제거가 가능한 미디엄 컷 오프 방식의 테라노바 투석막을 사용함에 있어 안전성, 환자들의 상태를 고려하는 것이 필요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향후 테라노바의 심혈관 사망과 관련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