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활용 드라이브 제약바이오協...화학硏-진흥원과 손 잡아
AI 활용 드라이브 제약바이오協...화학硏-진흥원과 손 잡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5.2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기관 제약산업 지원 공동협력 다짐
신약개발 빅데이터 확보 및 AI 인프라 구축 기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국내 제약기업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화학연구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국내 제약기업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화학연구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빅데이터 확보와 AI를 활용한 국내 제약기업의 신약개발 지원을 위해 한국화학연구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3자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3개 기관은 ▲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 공유 및 AI 인프라 구축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교류 ▲제약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신약개발 및 의약생산에 대한 기술지원 ▲제약 관련 교육 등에 협력키로 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 및 공공기관과 협력을 통해 AI 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도를 극대화한다는 방안이다. 

한국화학연구원은 화학산업의 연구 경쟁력 강화를 통한 혁신성장과 국가·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기관으로, 국내외 화합물과 연구결과에 대한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또 AI 신약개발을 위한 공공 포털사이트 구축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바이오·제약산업을 지원한다.

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AI 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의 수집·활용에는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한 각 기관과의 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제약업계의 신약개발 효율을 높이고 실질적인 성과가 나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