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산업 위해 산·학·사회·정부 방안 모색
바이오헬스산업 위해 산·학·사회·정부 방안 모색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4.3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제1회 헬스케어 포럼 개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산업과 학계, 시민단체,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30일 제1회 헬스케어 미래포럼을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공개토론회는 바이오헬스 관련 다양한 쟁점에 대한 찬반 토론을 통해 산업 육성을 위한 합의점을 찾아가는 소통의 장으로 마련됐다.

이번 포럼은 산업계, 학계, 언론, 시민단체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바이오헬스 산업의 성장동력 제고를 위한 규제혁신 방향이라는 주제 발표에 이어, 토론과 의견수렴이 진행됐다.

첫 발제자로 나선 현병환 대전대학교 교수는 바이오헬스 신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혁신 과제라는 주제로 바이오헬스 신산업 육성의 필요성과 정밀의료 및 재생의료, 디지털 헬스케어 등 바이오헬스 신산업 규제혁신 과제, 규제 샌드박스 제도와 바이오헬스 실증 특례사업의 경과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명화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가연구개발분석 단장은 세계 바이오헬스 규제혁신 최신 동향을 통해 바이오헬스 분야 규제혁신 필요성과 주요국 사례에 기반한 최근 규제 동향,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규제혁신 성과와 한계 등 국내 규제혁신 현주소를 진단했다.

토론에서는 헬스케어 미래포럼 공동위원장인 송시영 연세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등 관계자가 참여해 보건의료 실증특례 사업을 중심으로 바이오헬스 규제혁신과 국민보건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송시영 위원장은 "창의력과 융합이 요구되는 바이오헬스분야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제도적으로 풀어야 할 많은 쟁점들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헬스케어 미래포럼을 국민 건강증진과 동시에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소통과 문제해결을 위한 동력의 장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인력, 기반시설, 첨단의료기술 등의 좋은 여건을 갖고 있어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며 "정부는 미래 융합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치매, 감염병 등 고비용 보건의료 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기술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