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성장애 교과서 제3판 발간
양극성장애 교과서 제3판 발간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9.04.1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발간 후 5년 만에 개정…새로운 연구 결과·학설 반영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양극성장애(조울병)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집대성한 국내 교과서 '양극성장애 교과서(조울병의 이해와 치료)' 제3판이 발간됐다.

이번에 발간된 교과서는 지난 2009년 국내 최초로 발간된 양극성장애 교과서 초판과 2014년에 발간된 2판 이후에 5년 만에 국내외에서 발표된 새로운 연구 결과와 학설을 현시점에 맞게 반영했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박원명 교수(정신건강의학과)가 대표저자로, 전국 주요 의대와 종합·전문병원 소속 양극성장애 전문가 43명이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이번 3판은 초판과 2판과 같이 크게 두 부분으로 구성됐다. 

제1부는 전통적인 교과서의 형식을 갖추고 있다. 양극성장애의 개요, 원인론, 임상양상, 치료라는 4개의 대주제 하에 14개의 소주제로 구성해 양극성장애에 관한 내용을 폭넓고 깊이 있게 다뤘다.

제2부는 개념과 진단, 특정 진단, 치료, 기타 등 4개의 카테고리 안에 이슈가 되는 21가지의 주제를 선정해 가장 최근의 연구 결과와 함께 소개하고 있다. 

따라서 제2부의 내용 중 일부는 아직 정설로 확정되지 않은 가설이나 의견일 수도 있지만 양극성장애를 다양하게 조망한다는 면에서 매우 유용할 것으로 생각된다.

박원명 교수는 "2판 발간 이후 지난 5년 사이에도 국내외에서 양극성장애에 대한 진단과 개념, 그리고 치료지침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수정되고 있어 재개정 작업이 필수적이었다"며 "정확히 5년마다 2차례에 걸쳐 교과서를 개정할 수 있는 국내 전문가 집단의 동력과 개정된 교과서 내용에 국내 연구진들의 연구 결과가 상당수 포함돼 있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양극성장애 연구와 진료가 이미 선진국 수준임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에도 대한우울조울병학회와 Korean Bipolar Disorders Forum(KBF)은 끊임없는 연구와 다양한 학술 작업을 통해 국내 양극성장애 진료의 수준을 한단계 더 높이고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