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도 NASH 치료제 개발 나선다...국내사 개발 경쟁 점화 
LG화학도 NASH 치료제 개발 나선다...국내사 개발 경쟁 점화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3.2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스웨덴 스프린트와 공동연구 및 글로벌 판권계약 체결 
유한·한미·동아 등 국내 상위사 개발 총력...삼일제약·휴온스 등 중견사도 눈독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개발 선점을 위한 국내 제약사들의 열기가 뜨겁다. 

LG화학은 29일 스웨덴 스프린트 바이오사이언스(이하 스프린트)와 NASH 치료제 공동연구 및 글로벌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스프린트가 개발 중인 초기 연구단계의 NASH 및 대사질환 관련 치료 신약 연구과제를 도입, 공동연구할 방침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과 스프린트는 초기 공동연구를 통해 임상 개발 후보물질을 선정하고, LG화학은 이후 전임상부터 글로벌 허가 및 상업화까지 단독으로 진행한다. 

LG화학은 도입 과제의 글로벌 판권을 독점으로 확보, 이에 대한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을 스프린트에 단계적으로 지급하며, 상업화 이후 매출에 따른 로열티도 지급하게 된다.

LG화학은 스프린트의 FBDD(Fragment Based Drug Derign) 기술을 활용해 신약 개발 후보물질을 최종 선정한 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임상개발을 본격 진행할 계획이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스프린트의 수준 높은 초기 연구 역량과 LG화학의 개발 역량을 합쳐 전 세계 NASH 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블루오션 잡아라" 국내 제약사 NASH 치료제 개발 열기 

한편, NASH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내사의 노력은 이미 진행되고 있다. 

시장분석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2016년 기준 NASH 치료제 시장은 약 7000억원 규모로, 2026년 20조원 이상으로 시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허가받은 NASH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국내 제약업계도 NASH 치료제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실제 CJ헬스케어를 비롯해 한미약품, 동아에스티, 유한양행, 휴온스, 삼일제약 등은 NASH 치료제 개발을 공식화했다. 

특히 유한양행은 올해 1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19에서 길리어드와 NASH 치료 신약 후보물질의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