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3차 시범사업 16개 지역 선정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3차 시범사업 16개 지역 선정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3.2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3차 공모결과, 총 74개 지역 2578개 의원 선정
1193개 의원 서비스 제공·5만 1046명 환자 이용 중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차 공모 결과를 발표했다. 공모 결과, 16개 지역 771개 의원이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차 공모 결과를 발표했다. 공모 결과, 16개 지역 771개 의원이 선정됐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차 공모 결과, 16개 지역 396개 의원과 기존 선정지역 중 375개 의원이 추가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실시지역 3차 공모 결과 새로운 참여지역 16개 지역 396개 의원을 선정하고, 기존 1, 2차 공모 시 선정된 지역에서도 375개 의원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3차 공모는 전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신규 참여지역 신청을 받았으며, 기존 1, 2차 공모에서 선정된 지역을 대상으로 참여의원을 추가로 모집했다.

모집 결과, 16개 지역 771개 의원이 참여 신청했다.

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위원회 위원, 관련 전문가, 정부위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1, 2차 지역선정과 동일한 기준에 따라 각 지역의사회에서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사업계획 적정성, 지역 연계기관 확보 및 활용방안, 지역사회 내 협력방안, 사업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정했다.

이번 3차 공모를 통해 선정된 771개 의원은 4월 8일부터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서비스를 실시하게 된다.

시범사업 참여 의원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제공 지침과 전산시스템 사용방법 등에 대한 교육동영상을 보면서 사전에 서비스 준비를 할 수 있다.

지역별로 전산시스템 사용방법 등에 대한 현장 교육을 원할 경우, 광역 또는 기초자치단체 지역의사회가 건보공단에 문의하면 된다.

복지부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단은 시범사업 참여의원에서 환자관리, 생활습관 교육 등을 담당하고, 간호사와 영양사에 대한 교육을 4월 27일, 5월 4일 실시할 계획이다.

교육은 케어 코디네이터 역할, 고혈압·당뇨병 환자관리 방법, 보건교육·상담기법, 사례 실습을 주용내용으로 16시간 과정이 진행된다.

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 국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차 선정까지 많은 관심과 참여한 지역의사회와 동네의원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시범사업 평가 연구, 현장 모니터링, 의견 청취를 통해 보다 효과적인 만성질환관리 모형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