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으로 한탄바이러스 감염 장소 밝혀낸다
혈액으로 한탄바이러스 감염 장소 밝혀낸다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3.2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의대 송진원 교수, 한탄바이러스 출현 감시 체계 구축 성공
고대의대 송진원 교수팀은 신증후출혈열 환자가 어느 장소에서 한탄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추적할 수 있는 감시 체계를 구축했다.
고대의대 송진원 교수팀은 신증후출혈열 환자가 어느 장소에서 한탄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추적할 수 있는 감시 체계를 구축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신증후출혈열 환자가 어느 장소에서 한탄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추적할 수 있는 감시 체계가 구축됐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팀은 신증후출혈열 환자로부터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을 기바으로 한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 염기서열 정보 확보에 성공했다.

또, 환자와의 역할 인터뷰를 통해 감염 추정장소를 확인한 후, 설치류 채집을 통해 환자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장소를 계통지리분석을 통해 밝혀냈다.

이는 한탄바이러스 전장 유전자 염기서열 확보와 역학조사, 표적 채집을 통해 바이러스 출현에 대한 추적 및 감시가 효과적으로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해 의미가 크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감염병 학술지인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3월 온라인판에 ‘한타바이러스 출현 장소 확인을 위한 능동 표적 감시 연구(원제: Active Targeted Surveillance to Identify Sites of Emergence of Hantavirus)’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Clinical Infectious Diseases’는 옥스퍼드대학교 출판부에서 발행하며, 피인용지수(Impact factor)가 9.117로 감염병 분야 JCR 상위 3% 이내에 들어가는 저명한 학술지다. 

이번 송 교수팀의 연구는 고대으대와 한·미 공동연구를 통해 발표된 결과로 국제 공동연구의 모범적인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송진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최근 세계적으로 인수공통 바이러스가 인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바이러스 감염병의 예방 및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앞으로 나타날 수 있는 인수공통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대비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며, “한탄바이러스 출현 장소를 추적하고 감시함으로써 신증후출혈열 예방 및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며, 다른 인수공통 바이러스 감염병의 추적 감시 시스템에 대한 기반을 제공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송진원 교수는 1996년 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에 부임한 이후 '임진바이러스', '제주바이러스' 및 여러 신종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그 업적을 인정받아 2011년 대한민국학술원상, 2013년 이호왕 어워드를 수상했으며, 바이러스 연구의 권위자로 현재 국제 한타바이러스학회 (International Society of Hantaviruses)와 대한 바이러스학회 차기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송 교수가 소속된 고려대학교 미생물학교실은 1976년 이호왕 교수가 세계최초로 신증후출혈열의 원인균인 한타바이러스를 발견해 의학계에 크게 기여했으며, 현재 다양한 병원성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