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진단받은 알코올 간질환 환자, 간암 발생도 높아
대장암 진단받은 알코올 간질환 환자, 간암 발생도 높아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3.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라매병원 김원 교수팀, 대장암 진단된 알코올 간질환 환자 간암도 위험
간암 검사 조기에 검사 받아야
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김원 교수
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김원 교수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국내 연구팀이 대장암이 있는 알코올 간질환 환자가 간암 발생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김원 교수팀(공동연구자 분당서울대병원 김진욱 교수)이 2003년 4월부터 2018년 4월까지 보라매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 알코올 간질환으로 내원한 환자 중 연구에 적합한 1184명의 대장암 및 간암 검사 데이터를 분석했다. 

알코올 간질환 환자의 대장암 발생 여부가 간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연구 결과 전체 알코올 간질환 환자 중 2%에 해당하는 24명에게서 대장암이 진단됐으며, 이들의 67%가 간경변을 함께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은 108그램으로, 대장암이 발견되지 않은 환자들의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57그램)에 비해 두 배가량 많아 간암 발생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질환의 위험요소를 평가하는 전통적인 방법인 콕스회귀분석(Cox regression analysis)을 사용해 간암의 위험요인을 추정한 결과, 간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간경변의 위험비율(HR)은 11.36으로 나타난 반면, 대장암의 HR은 12.64로 확인돼 대장암 발생이 간암의 중요한 위험 인자임이 밝혀졌다. 

김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대장암으로 진단된 알코올 간질환 환자에게서 간암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간암은 초기 진단이 어렵고 재발 위험도 크기 때문에 알코올 간질환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대장암이 진단된 환자의 경우에는 간암 검사도 조기에 받아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퍼블리싱 그룹에서 발행하는 국제 SCI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