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사이언티픽 S-ICD '엠블럼', ICD 대체 가능할까
보스턴사이언티픽 S-ICD '엠블럼', ICD 대체 가능할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3.15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혈관 피해 전극선 삽입 후 전기 충격 전달...보험급여 출시로 경제적 혜택도
부적절한 전기충격 이슈 여전...원격 모니터링 필요성도 강조
세브란스병원 정보영 교수는 15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의 S-ICD 엠블럼 보험급여 출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원격 모니터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세브란스병원 정보영 교수는 15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의 S-ICD 엠블럼 보험급여 출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원격 모니터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피하삽입형 제세동기가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의 단점을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는 15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피하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이 국내에 보험급여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의 S-ICD(Subcutaneous Implantable Cardioverter-Defibrillator)는 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주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다.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는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ICD)와 달리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돼 혈관과 심장 안에 위치한 전극선으로 비롯되는 혈관 감염의 위험성과 혈관 협착 등의 합병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피하에 전극선을 삽입해 환자의 부정맥을 치료하는 S-ICD는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의 엠블럼이 유일하다.  

세브란스병원 정보영 교수(심장내과)에 따르면 심장삽입 전기장치(CIED) 이식 후 장기간 추적관찰 중 2.4%에서 전극선(leda) 관련 합병증을 경험하는 등 부작용 문제가 있다. 

반면 S-ICD를 이용한 치료는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부담을 줄였다. 

정 교수는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S-ICD 의 장점 때문에 부정맥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신의료기술로 인정받고 이달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 적용을 만큼 그동안 S-ICD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 부정맥사업부총괄 김창현 이사는 "S-ICD는 기존 ICD 이식이 어려웠던 성장기 소아부터 가슴과 팔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선수, 가슴 부위에 ICD 삽입으로 인한 피부 돌출을 꺼리는 경우 등 다양한 환자의 의학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 최준호 한국지사장은 "이미 국내에서도 임상적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가 많다고 안다"며 "S-ICD는 기존 ICD의 감염 위험성과 시술의 까다로움을 대체할 수 있는 의료 솔루션으로 우리나라 부정맥 환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스턴사이언티픽의 S-ICD 엠블럼.
보스턴사이언티픽의 S-ICD 엠블럼.

부적절한 전기충격 위험은 ICD와 비슷한 수준..."임상에서는 드문 경우"
원격 모니티링 필요성 강조 "벤츠 사서 티코처럼 쓰는 꼴"

그동안 ICD는 부적절한 전기충격에 따라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계속되면서 이를 개선하는 게 필요하다는 주장이 있었다. 

실제 DANISH 연구에 따르면 부적절한 전기충격(inappropriate shock)은 ICD 이식군 5.9%에서 발생했다. 실제 임상에서 ICD 이식 후 부적절한 전기충격을 받은 환자는 우울증,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등을 호소하며, 그 증상이 심각할 경우 ICD를 제거하는 상황에까지 이른다.

하지만 정 교수는 부적절한 전기충격에 대한 언급은 환자의 생존율을 좀 더 늘려보자는 취지일 뿐 실제 임상에서는 상당히 드문 경우라고 했다. 

정 교수는 "부적절한 전기충격 발생 위험은 ICD와 S-ICD는 비슷한 수준이지만, 환자에게 심각한 건 아니다"며 "기기 수치를 조절하거나 맥박수를 낮추는 약을 함께 복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임상에서는 부적절한 전기충격 감소의 방안으로 원격 모니터링이 꼽힌다. 

원격 모니터링은 ICD에서 나오는 정보가 24시간 무선으로 외부 서버에 자동 저장되는 기술이다. 

원격 모니터링은 ICD에 미리 설정된 값에 따라 부정맥 또는 심부전 등의 이상징후가 나타나면 의료진과 환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빠른 치료가 가능하다. 

이에 따른 혜택은 ESCOT 연구에서 입증됐다. 

연구에 따르면 ICD를 이식한 433명 환자를 대상으로 원격 모니터링을 이용한 환자군(원격 모니터링군)과 직졉 병원에 방문해 추적관한 환자군(대조군)을 무작위로 나눠 예후를 비교했다(Eur Heart J 2013;34(8):605-614).

27개월 추적관찰 결과, 원격 모니터링군은 대조군보다 부적절한 전기충격이 52% 감소했고 이로 인한 입원율도 72% 줄었다. 

이에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의 S-ICD 제품 엠블럼은 삼성과 기술제휴를 맺고 갤럭시탭을 활용해 환자의 정보를 의료진이 볼 수 있도록 했다. 

보스턴사이언티픽코리아 김창현 이사는 "엠블럼은 삼성과의 기술제휴로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토록 한 제품이 맞다"며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규제가 풀리지 않아 현재 해당 기능은 막힌 상태다. 국내 허가가 될 때까지 사용은 불가하다"고 말했다. 

학계는 '벤츠를 사서 티코로 사용하는 수준'이라고 비판, 원격 모니터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교수는 "디바이스의 기능은 좋지만 정책이 그걸 따라가지 못하는 수준"이라며 "우리나라는 원격 모니터링을 생각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