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대 교수팀, 대식세포 암 전이 억제효과 확인 
이화의대 교수팀, 대식세포 암 전이 억제효과 확인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3.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학교실 이지희 교수팀 연구 Cellular&Molecular Immunology 게재 
이화의대 생리학교실 이지희 교수
이화의대 생리학교실 이지희 교수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국내 연구팀이 사멸 세포의 인식 및 포식작용 시 대식세포의 암 전이 효과를 규명했다. 

이화의대 이지희 교수팀(생리학교실)은 '사멸된 암세포에 의한 대식세포의 프로그래밍을 통한 암 진화 및 전이 억제 효과 발견(Programming of macrophages by UV-irradiated apoptotic cancer cells inhibits cancer progression and lung metastasis)'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세포 및 분자면역학(Cellular&Molecular Immun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항염증 및 조직 치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사멸세포의 인식 및 포식 작용(Efferocytosis)'이 암 세포의 중간엽 전환(Epithelial-Mesenchymal Transition, EMT)과 이동, 침투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음을 2D와 3D 세포 배양을 통해 새롭게 규명했다. 아울러, 사멸된 세포를 생쥐 피하에 투여시 종양의 항전이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사멸화된 암세포에 의해 자극된 대식세포에서 핵수용체 피파감마(PPARγ)-의존적 PTEN 발현이 엑소좀(exosomes) 형태로 분비되고, 분비된 PTEN이 암 상피세포에 도입돼 세포 극성 유지, 항-EMT, 암 세포 이동 및 침윤 억제 메커니즘에 관여했다. 

더욱이 사멸화된 암세포에 의해 자극된 대식세포에서 PPARγ 리간드인 15-HETE, lipoxin A4 및 15d-prostaglandin J2 분비가 증가되며 이들 리간드가 암세포에 작용해 EMT 및 침투를 억제시켰다.

아울러 암세포와 함께 사멸화 세포를 생쥐 피하에 투여시 일차 종양 조직과 종양 침윤 대식세포에서 PPARγ 및 PTEN 발현의 증가가 나타났으며, 종양의 폐전이를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PPARγ 길항제를 전처리시 사멸화 암세포의 항-전이 효과가 억제됨을 확인함으로써 PPARγ/PTEN 시그널을 통한 종양의 항-전이 효과가 나타남을 규명한 것이다.

기존 많은 연구의 종양미세환경에서 종양-관련 대식세포는 암치료를 방해하고 암의 진화를 도모하는 작용을 한다는 결과를 주장해 왔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대식세포가 사멸화 세포와 작용시 리프로그래밍 되어 전이에 근간이 되는 암세포의 EMT, 이동 및 침투를 억제함으로써 항암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처음으로 제시해 의의가 있다는 게 이 교수팀의 설명이다.

이지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향후 새로운 개념의 항-암전이 백신이나 세포 치료제, 세포 치료법의 부작용을 최소화한 무세포 사멸화세포 조건 배양 조성물을 이용한 치료제 개발 등에 있어서 임상 적용 또는 실용화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MRC 선도연구센터지원,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제)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공동연구팀은 교신저자 이지희 교수, 김용배 연구교수(제1저자), 공동연구 안영호, 이진화 교수, 이예지 연구원 및 정지혜 석사 과정 등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