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최세영 교수, 전립선학회 우수 논문상 수상
중앙대병원 최세영 교수, 전립선학회 우수 논문상 수상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3.1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제28회 대한전립선학회 정기학술대회서 수상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에 새 약물 치료 반응 연구
▲중앙대병원 최세영 교수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최세영 교수(비뇨의학과)가 9일,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린 ‘2019년 제28회 대한전립선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최 교수는 2018년 국제비뇨기종양학회지(Urologic Oncology)에 게재된 ‘항암화학요법을 받지 않은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에서 경구용 전립선암 치료제(enzalutamide)의 예후 인자’ 연구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연구는 1차 호르몬 치료제에 듣지 않는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에게 기존 주사용 항암치료 대신 남성호르몬 수용체의 신호전달을 차단해 암세포 증식을 막는 새로운 약물 치료 반응을 확인한 연구였다.

최 교수는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진단 당시 복강 내 전이소견이나 글리슨 점수 9점 이상, 피검사상 나쁜 지표를 보이는 경우 예후가 좋지 않았다”며 “아직까지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환자에 항암치료와 2차 호르몬 치료제의 선택을 제시하는 가이드라인은 없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는 2차 호르몬 치료제가 잘 듣지 않는 환자군을 선별하는 기준을 제시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중앙의대를 졸업하고 국군일동병원 비뇨의학과 과장, 서울아산병원 임상조교수를 거쳐 현재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임상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