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학회 영문학술지(JKMS), 주간 발행으로 비상
대한의학회 영문학술지(JKMS), 주간 발행으로 비상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3.0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편의를 위해 Interactive PDF를 무료 제공
투고 대기 시간을 2~5개월로 단축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 종합의학 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JKMS, 발행인: 장성구 대한의학회 회장, 편집인: 홍성태 대한의학회 간행이사)가 매주 발행하는 시스템에 안착했다.

매주 학술지를 발행한다는 것은 투고량과 편집, 출판 역량이 모두 잘 뒷받침돼야 가능하다. 그런데 의학회의 노력으로 2018년에 33권을 53개호를 통해 원저 229편 등 총 343편을 차질없이 발간했다. 

독자 편의를 위해 Interactive PDF를 무료로 제공하고 온라인 투고시스템을 글로벌화해 많은 외국의 저명 학자의 학술지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주간 발행으로 가장 크게 개선된 점은 투고부터 출판까지의 원고 대기 기간을 기존 6~10개월에서 2~5개월로 단축한 것으로 원고가 채택되면 4-5주 이내에 출간할 수 있게 했다는 점이다. 

JKMS의 주간 발행을 위해 출판 분야 인력을 훈련했는데 국내 출판사들의 출판 역량을 한 단계 상향하는 긍정적 파급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한다. 국외 유명 학술지로 NEJM, JAMA, Lancet, Science, Nature 등이 주간으로 발행하고 있다.

한편, JKMS는 2016년에 국제적으로 가장 권위있는 의학학술단체인 국제의학학술지편집인위원회(ICMJE)에 정식 회원으로 선정됐다.

ICMJE에는 전 세계 많은 의학연구자가 자신의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를 원하는 최고 수준의 명성과 권위를 자랑하는 NEJM, JAMA, Lancet 등 13개 학술지 편집인과 WAME, NLM 대표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한의학회는 JKMS를 대표하여 편집장인 홍성태 교수(대한의학회 간행이사)를 ICMJE의 연차 회의에 파견할 예정이고 2020년 회의를 서울로 유치할 예정이다. 

ICMJE는 생의학학술지에 투고하려는 원고가 갖춰야 할 이상적인 형식과 지침을 담은 소위 밴쿠버양식이라 부르는 '권고안(Recommendations for the Conduct, Reporting, Editing, and Publication of Scholarly Work in Medical Journals)'을 제정하고 의학학술지 출판, 편집, 논문작성, 연구출판윤리 등과 관련된 글로벌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