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 지원으로 기술이전액 7조 3600억 달성
신약개발 지원으로 기술이전액 7조 3600억 달성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3.0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政, 산·학·연 기관에 총 153개 과제 지원, 기술이전 40건 달성
복지부, 과기부, 산자부 등 3개부처의 신약개발 지원으로 기술이전 금액이 7조 360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 과기부, 산자부 등 3개부처의 신약개발 지원으로 기술이전 금액이 7조 360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정부의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 지원으로 기술이전액이 7조 360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산자원부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산학연 기관에 신약개발 전주기에 걸쳐 총 153개 과제가 지원됐고, 기술이전액은 7조 3600억원에 달했다.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은 단계별 연구지원 단절 및 부처간 칸막이를 해소해 글로벌 신약개발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이 2011년 9월부터 추진 중이다.

사업단은 출범 후 현재까지 산업계, 대학, 연구소 등의 신약개발 과제 153개에 대해 개발단계별 단절없이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신약개발 경험이 풍부한 박사급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마일스톤에 따른 월별 과제관리를 통해 개발 성공률을 높이면서, 글로벌 기술이전을 촉진하고 있다.

사업단 성과에 따르면, 기술이전은 글로벌 기술이전 17건과 국내 기술이전 23건 등 총 40건으로 총 7조 3600억원 수준이다.

미국 식품의약국 희귀의약품 지정 7건과 CJ헬스케어의 케이캡 국내 식약처 국내 시판 승인허가,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 지정 2건, 국내외 특허 출원·등록 638건 등이 대표적 성과로 꼽히고 있다.

특히, SK바이오팜 뇌전증치료제인 세노바메이트는 미국  FDA의 신약 판매허가 심사 진행 중이다. 

세노바메이트는 국내 최초 매출 1조 이상을 달성할 수 있는 국내 최초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3개 관계부처 관계자들은 "부처간 연구개발 장벽을 허무는 범부처·전주기 신약개발 지원을 통해 막대한 규모의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과 미래 성장동력인 제약산업이 도약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예비타당성조사 중인 제2기 범부처·전주기 신약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정부와 사업단이 구축한 글로벌 수준의 컨설팅 지원 인력 및 과제관리 시스템을 앞으로도 산학연 분야 전반에 계속 확산해 글로벌 신약 개발과 해외 기술수출이 증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