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천식 발병률 높인다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천식 발병률 높인다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2.26 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AAAI 2019] 비투약군보다 천식 발병률 두 배가량 더 높아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opioid)가 천식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2~25일 미국알레르기천식면역학회(AAAAI)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두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피오이드를 투약한 환자는 투약하지 않은 환자보다 천식 발병률이 두 배가량 더 높았다.

연구 결과는 AAAAI 2019에서 발표됐다(Abstract #324, #678).

오피오이드는 우리 몸의 비만 세포에서 히스타민 방출을 활성화한다고 알려져 있다. 히스타민이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면 가려움증, 두드러기 등이 나타난다.

연구진은 천식의 절반 이상이 본질적으로 알레르기성 질환이라는 점에 착안해 오피오이드를 천식과 연관시킬 수 있다고 가정해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미국 다운스테이트의대 Albert Lee 교수팀은 2013년~2017년 사이 미국 킹스 카운티병원에서 급성기 치료를 받는 오피오이드 의존 환자 1966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환자 연령은 18~79세였다.

연구 결과 오피오이드 의존 환자의 천식 발병률은 17.2%로 전국 천식 발병률인 8.3%보다 두 배 이상 더 높았다. 특히 성별 간 차이도 두드러져 여성 환자의 천식 발병률은 25%였던 반면 남성 환자는 13.9%였다.

이러한 결과는 미국 다운스테이트의대 Roshini Naik 교수팀의 연구에서도 유사했다.

연구진은 미국 킹스 카운티 병원의 전자의무기록(EMR)에 등록된 환자 3502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오피오이드를 처방받은 환자 1453명의 천식 발병률은 15.1%(220명)이었던 반면, 오피오이드를 처방받지 않은 환자(2049명)는 8.7%(178명)에 그쳤다. 즉, 오피오이드 처방 환자의 천식 발생 위험은 처방받지 않은 환자보다 1.92배 더 높았다(OR 1.92 95% CI 1.56-2.40 P<0.001).

Naik 박사는 “오피오이드를 투약 중인 천식 환자를 관리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은 아직 없다”며 “오피오이드를 투약 중인 중증 천식 환자는 1차 의료기관 또는 천식 전문의를 통해 정기적으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