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쟁모드 전환' 외친 대전시醫 "적정수가 약속 지켜라" 
'투쟁모드 전환' 외친 대전시醫 "적정수가 약속 지켜라"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2.24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의사회 정기총회 스타트 끊은 대전시의사회, 투쟁 필요성 언급
투쟁 동력 원하는 의협 "적극적인 지지와 동참 바란다" 호소
대전시의사회는 22일 더오페라웨딩홀에서 제31차 정기총회를 열고, 정부의 수가정상화 약속 이행을 위해 '투쟁모드'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대전시의사회는 22일 더오페라웨딩홀에서 제31차 정기총회를 열고, 정부의 수가정상화 약속 이행을 위해 '투쟁모드'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시도의사회 정기총회 시작부터 의료계가 '투쟁모드'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대한의사협회의 대정부 투쟁에 동력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대전시의사회는 22일 더오페라웨딩홀에서 제31차 정기 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의협 산하 시도의사회 첫 시작을 알린 대전시의사회는 정부가 적정수가 보장 약속을 지키지 않은 채 저수가로 일관하면서 의료 시스템이 무너지고 있어 이른바 '투쟁 모드'가 필요하다고 했다. 

저수가 정책은 인건비와 물가 상승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결국 의료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있어 정부와 여당이 대책을 마련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정부는 적정수가를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고 있어 투쟁모드로 나가야 한다. 단결하면 안 될 게 없다"며 "저수가를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귀를 닫아선 안 된다. 의사가 살아남아야 국민이 의료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2일 열린 제31차 대전시의사회 정기총회를 찾아 투쟁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22일 열린 제31차 대전시의사회 정기총회를 찾아 투쟁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이날 정총을 찾아 투쟁 동력을 얻고자 읍소했다.

앞서 의협은 수가 정상화를 해결해야 할 정책과제로 삼고 진찰료 및 초재진료 인상과 원외처방료 부활을 제안했지만, 정부는 이를 거절했다. 

이를 두고 의협은 의사를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하며 투쟁을 예고했고, 대정부 투쟁에 대한 총의를 모으고자 전회원 설문조사를 실시키로 한 바 있다. 

최 회장은 "더 이상 원점에서 맴도는 데 그치지 않도록 우리는 스스로 변곡점을 그려나가야 할 때"라며 "회원들의 총의를 모아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 대한민국 의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의료계 현안을 풀어나갈 것을 약속한다.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투쟁의 동력이 없다고 하는데, 난 투쟁 동력은 우리가 가진 분노와 좌절, 정부에 대한 불신과 개혁 의지를 각성하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집행부가 단계적 조치를 취할 때 대동단결해 적극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의협 이철호 의장은 "회원들은 위기의식을 공유하고 적극적으로 투쟁전선에 참여해 집행부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며 "의협도 회원들이 따라오지 않는다는 핑계를 댈 게 아니라 회원들의 의지와 마음을 결집시킬 수 있도록 투쟁 중에도 대화를 통해 정부로부터 얻어내야 한다"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한편, 대전시의사회는 이날 △국회법안 의견 조회 회신 회원에 대한 마일리지 제도 도입 △초재진료 통합건의 △처방료 신설 건의 △물리치료기사 1일 치료 인원 상향 건의 △의협 세종분소 활성화 △개설 허가 변경으로 요양기관기호 변경 시 연속근무 인력에 대한 근무일수 인정 △의료기관 법정교육 자료 제작·배포 △의료폐기물 처리업체 담압에 대한 대책 강구 △진료필 폭력 처벌 강화 △개인정보보호 자율점검 시스템 개선 등을 정기대의원총회에 건의키로 했다. 

다만, 개원 연수에 따라 일정기간 진료원가에 가산점을 주고 일정기간이 경과하면 감점을 주는 내용의 (가칭)의사호봉제는 독소조항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안건 건의 사항에 부결됐다. 

또 2019년 예산으로 전년(2018년)보다 4001만 8231원 증가한 4억 7039만 7814원을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