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구로병원 의생명연구원, 미래의학 창출 산실 될 것
고대 구로병원 의생명연구원, 미래의학 창출 산실 될 것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2.22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준공식 갖고, R&D 역량강화 위한 연구 플랫폼 구축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려대 구로병원은 21일 의생명연구원 준공식을 갖고, 미래의학의 산실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

의생명연구원은 연면적 3,407㎡에 지하2층, 지상5층으로 이뤄졌으며, 아모레퍼시픽으로부터 사업비의 일부를 기부 받아 신축됐다.

신관과 병원 외부에 있는 융복합연구원 중간 지점에 위치해 연구시설에의 접근성을 높였다.

고대 구로병원은 R&D 역량 강화를 위해 연구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해 기존에 병원 곳곳에 흩어져 있던 연구시설들을 의생명연구원으로 집결해 연구 교류 활성화를 도모하고,장비관리의 효율성을 증대시켰다. 

의생명연구원 2층은 정밀 의료기기 플랫폼, 3층은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구축했으며, 아모레퍼시픽 플로어로 명명된 4~5층에는 92개의 연구좌석과 세미나실이 배치됐다. 

지하와 1층에는 3D 프린터, 주사전자 현미경, 유세포 분석기, 조직슬라이드 스캐너, 세포관찰 분석시스템, 유전자증폭장치 등을 포함해 총 28종 38개의 장비가 설치됐다.

상반기 중 24개의 장비를 추가 설치해 연구 인프라를 확충시킬 계획이다. 
실험벤치 개수도 기존의 156개에서 221개로 증가했으며, 약 150명의 연구원이 다방면의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준공식에서 이기형 의무부총장겸 의료원장은 축사를 통해 "구로병원은 최근 3년간 15건의 원천기술 제품화와 5개의 자회사 설립, 그리고 이를 통한 수익창출 등 명실공히 국내 바이오메디컬 융복합 연구 분야의 선두주자임을 증명해왔다"며 "특히, 줄기세포 치료제의 제품화, 골재생 치료제 개발, 차세대 고효율 백신과 신종 감염병 치료제 개발 등 구로병원이 선정한 7대 핵심 연구 분야에 있어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며 연구 분야에 있어 더욱 비약적인 발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축하했다.

이어 "고대의료원은 미래의학, 우리가 만들고 세계가 누린다’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며 "구로병원은 미래의학을 선도할 우리 고대의료원의 핵심 축이자 주요 성장동력으로써 최근 수립한 마스터플랜을 성공적으로 실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승규 구로병원장은 인사말에서 "고대 구로병원은 500여 개의 바이오 벤처기업이 위치한 구로디지털단지와 근접해 있어 활발한 산업적 교류가 가능해 현재 100여 개 바이오 벤처 및 관련 기관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투자와 사업화 창출을 통해 고대 구로병원을 중심으로 한 주변지역을 ‘미국의 실리콘밸리처럼 의료산업의 메카’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고대 구로병원은  폭넓고 탄탄한 연구 인프라 구축과 함께 연구를 기반으로 한 의료기술 사업화에 주력해 왔다. 

그 결과, 지난 6년간 303건의 지식재산권(해외출원 44건) 등록, 608건의 특허출원(해외 75건, PCT 73건), 총 2100여 편의 연구논문 발표 실적을 기록했다.

45건의 기술 이전과 29건의 제품화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자회사 7개를 설립해 연구를 기반으로 한 의료산업화의 가시적인 성과들을 일궈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