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1개 지역 선정
2차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1개 지역 선정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2.1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2차 시범사업, 58개 지역 1807개 의원 참여
435개 의원 1만 4937명 고혈압·당뇨병 환자 서비스 이용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전국 58개 지역, 1807개 의원이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1차와 2차 시범사업자로 선정됐으며, 435개 의원에서 1만 4937명 환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실시지역 2차 공모 결과 31개 시군구 937개 의원을 선정했다.

2차 공모는 기존 시범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1월 22일부터 2월 1일까지 신청을 받았다.

접수결과 총 34개 지역 1000개 의원이 신청했다.

복지부는 지역선정을 위해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위원회 위원, 전문가, 정부위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선정 위원회를 지난 13일 개최했다.

이번에 선정된 31개 지역 소재 937개 의원은 오는 25일부터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서비스를 실시하게 된다.

복지부에 따르면, 1차 공모 시 27개 지역 870개 의원이 선정됐으며, 지난 1월 14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월 10일 기준으로, 435개 의원에서 1만 4937명 고혈압·당뇨병 환자드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시범사업 참여 의원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제공 지침과 전산시스템 사용방법 등에 대한 동영상을 활용해 사전에 서비스를 준비할 수 있다.

한편, 복지부는 신규지역 시범사업 참여를 위해 3월 5일부터 3월 22일까지 3차 공모를 진행하고, 4월 중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신청은 1, 2차 선정지역을 제외한 전국 모든 시군구 단위 지역의사회에서 할 수 있으며, 1, 2차 공모 시 선정되지 못한 지역도 사업계획서 상 누락된 항목, 지역운영위원회 구성 및 지역사회 연계 계획 등을 보완해 다시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