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나선다
휴온스,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나선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1.2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놈앤컨퍼니와 공동연구 맞손...사업모델 개발 목표 
휴온스와 지놈앤컴퍼니는 바이오 분야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휴온스와 지놈앤컴퍼니는 바이오 분야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바이오 분야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 나선다. 

휴온스는 최근 지놈앤컴퍼니와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진단 및 치료 솔루션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전문의약품,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등 휴온스의 제품과 지놈앤컴퍼니의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를 접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개발하게 된다.

양사는 환자의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와 임상시험에서 확보한 데이터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예측 모델을 구축하면,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분석만으로 환자의 임상 상태 예측이 가능해져 새로운 치료 시스템과 패러다임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양사는 이달 중으로 테스크포스팀(TFT)을 함께 구성키로 의견을 모았다. 

또 빠른 시일 안에 장내 미생물 연구 및 제품 개발에 착수,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의 미래 가치를 제고할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마이크로바이옴 및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의 선도 기업인 지놈앤컴퍼니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혁신 치료제와 솔루션 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야는 단독 연구로도 가치가 높지만, 기존의 의약품, 의료기기, 건강기능식품 등과 연계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활용가치가 다양한 분야이다”며 “휴온스가 쌓아온 제약 기술력과 노하우에 지놈앤컴퍼니의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술이 더해진다면 새로운 연구 분야 개척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는 한국식품연구원에서 장내 미생물 변화에 대한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를 통해 도출된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용 프로바이오틱스 균주인 ‘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 YT-1’을 도입해 공동연구개발을 진행, 지난해 6월 국내에서 균주 및 용도 특허를 취득하고 현재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승인 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