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인력 근무환경·처우 개선될까
보건의료 인력 근무환경·처우 개선될까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1.09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필의원, ‘보건의료인력지원법’ 대표발의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보건의료 분야에 종사하는 인력들의 근무환경과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법률안이 발의됐다.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은 지난 7일, ‘보건의료인력지원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급속한 고령화와 만성질환 중심의 질병 확산으로 보건의료 서비스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보건의료기관의 양극화와 지역별 편중으로 인해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의 경우 보건의료인력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그로 인해 상당수 환자는 의료서비스 혜택으로부터 소외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보건의료기관에 종사하는 보건의료인력의 근무환경 및 처우수준이 열악해 근속연수가 짧고 이직률이 높아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보건의료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초래하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어 왔다.  

윤종필 의원은 “보건의료인력지원법안에는 보건의료인력의 수급 관리와 보건의료기관의 근무환경 개선 등에 대한 국가의 책무를 명확히 하고, 보건의료인력의 양성 및 자질 향상과 관련된 사항을 규정함으로써 보건의료 서비스 질 제고와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법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의료인력을 지원하기 위한 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 인력 수급 문제를 해결하고 보건 의료인력의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