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醫, 외국인 근로자 의료봉사 실시 
서울시醫, 외국인 근로자 의료봉사 실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1.0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4대 집행부 전체 참여...200여 명 환자 나눔진료 현장 방문
서울시의사회 제34대 집행부는 최근 신년을 맞아 외국인 근로자 의료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의사회 제34대 집행부는 최근 신년을 맞아 외국인 근로자 의료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서울시의사회 제34대 집행부는 '외국인 근로자 나눔진료' 활동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의료봉사는 2019년 새해를 맞이해 한해를 새롭고 보람찬 일로 시작하자는 의미에서 출발했다. 

이에 서울시의사회 집행부는 휴일인 일요일에 휴식을 반납하고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해서 진료봉사에 참여했다.

이번 진료에는 내과, 정형외과, 산부인과, 안과, 이비인후과, 피부과, 비뇨기과, 신경과, 영상의학과, 가정의학과, 정신건강의학과, 항문외과 등 평소 나눔진료보다 다양한 과목의 진료가 진행됐다. 

이에 평소보다 많은 200여 명의 환자가 나눔진료 현장을 방문, 평소보다 30분 이상 진료가 길어지기도 했다. 

이와 함께 법률상담도 진행됐다. 

특히 이날은 롱 디망쉐 주한캄보디아 대사가 나눔진료 현장을 찾기도 했다. 디망쉐 대사는 2017년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캄보디아 이주 노동자들이 무료 의료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MOU를 제안, 서울시의사회와 체결한 바 있다.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은 "2019년 한 해를 새롭게 시작하자는 의미에서 상임이사진 전체가 외국인근로자 진료봉사에 참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외국인 근로자들은 의료서비스를 받기가 어렵기 때문에 인도적 차원에서 무료 진료를 통해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한편, 수술이나 입원이 필요한 환자들은 다른 의료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봉사를 바탕으로 도움을 나눠줄 수 있는 단체들과 함께 공공성을 보다 발전시켜 나가는 원천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