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유병자 총 174만명, 암생존율 계속 증가
암 유병자 총 174만명, 암생존율 계속 증가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8.12.2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발생 1위 남성 위암·여성 유방암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국내 암 유병자 수가 총 174만명을 기록하고, 암생존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는 27일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을 통해 수집된 국내 2016년 국가암등록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며, 2016년에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22만 9180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1만 2638명 증가했다.

2015년과 비교했을 때, 남성의 경우 전립선암이 간암을 제치고, 4번째로 많이 발생했고, 여성의 경우 유방암이 암발생 1위를 차지하면서 2005년 이후 11년간 여성 암발생 1위였던 갑상선암이 2위로 하락하는 순위 변동이 있었다.

인구 10만명당 연령표준화발생률은 286.8명으로 전년대비 8.6명 증가했다.
암발생률은 1999년 이후 2011년까지 연평균 3.8%씩 증가하다가, 2011년 이후 매년 3%씩 감소해 왔다.

유방암은 1999년 이후 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위암, 대장암, 갑상선암, 폐암, 간암, 자궁경부암의 발생률은 최근 감소 추세를 보였다.

세계표준인구로 보정한 우리나라 암발생률은 인구 10만명당 269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300.3명보다 낮은 수준이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 70.6%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10년전에 진단받은 암환자 생존율의 1.3배 수준이었다. 

갑상선암(100.2%), 전립선암(93.9%), 유방암(92.7%)의 생존율이 높았으며, 간암(34.3%), 폐암(27.6%), 췌장암(11.0%)의 생존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암 확진후 현재 치료 중이거나 완치된 암유병자수는 약 174만명이며, 국민 전체의 3.4%를 차지하고 있다.

암종별로는 남녀 전체에서 갑상선암의 유병자수가 전체의 21.8%로 가장 많았으며, 위암, 대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폐암 순이었다.

암 진단후 5년 초과 생존한 암환자는 91만 6880명으로 전체 암유병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

정부는 초기 암치료를 완료한 암환자와 가족의 건강관리 및 심리상담 등 종합적인 지원을 하는 암생존자 통합지지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소아청소년은 암의 발병양상, 진행경과, 지원 수요 등이 성인 암환자와 달라, 소아청소년의 특성을 반영한 암생존자 통합지지 시범사업기관을 처음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 권역 호스피스센터 확대와 소아청소년 호스피스 시범사업 확대를 통해 늘어나는 호스피스 서비스에 대한 국민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암 조기검진, 치료기술 발달에 따라 암생존률이 높아진 것은 큰 성과"라면서도 "암생존률 증가는 늘어나는 암생존자에 대한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하는 과제도 안겨줬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에는 그간 시범사업의 성과를 토대로 암생존자 통합지지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국가암관리사업의 확대·강화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